검색보기
댓글보기
‘악플의 밤’ 박기량, “악플 때문에 울었던 적도”
11일 방송된 '악플의 밤'에 출연한 박기량
11일 방송된 '악플의 밤'에 출연한 박기량ⓒ방송화면 캡처

박기량이 그동안 시달렸던 악플들과 스폰서설에 대해 솔직하게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JTBC2 예능프로그램 ‘악플의 밤’에 박기량이 출연했다.

박기량은 ‘치어리더는 일당 10만원 받던데 스폰 없이는 생활 불가능’이라는 악플에 대해 “치어리더는 웬만한 직업 정신 없이는 못 버틴다”며 스폰서설을 반박했다. 이어 “소득이 일정하지 않아 힘든 부분도 있지만 열정 갖고 일하는 친구들에게 이 말은 악악악플”이라고 강하게 말했다.

이어 선수와 치어리더의 만남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치어리더 하면서) 진짜 많이 듣는 질문”이라며 “각 구단마다 선수-치어리더 교제를 금지하는 규칙있다”고 설명하며 “하지만 현실적으로 같은 공간에서 젊은 남녀가 있는데 불꽃이 안 튈 수 없다. 그러나 (연애를 하는데) 선수가 게임을 잘못하면 이 또한 치어리더의 책임 되는 게 지금의 선입견”이라고 말했다.

또 박기량은 악플로 상처받았던 경험도 털어놨다. 그는 “워터파크 광고 촬영이 있었다. 잠도 얼마 못 자고 새벽 세 시부터 일어나서 준비했다. 그때가 3~4월이라 추울 때였는데 비키니를 입고 덜덜 떨면서 차가운 물에서 촬영을 했다”고 설명했다.

11일 방송된 '악플의 밤'에 출연한 박기량
11일 방송된 '악플의 밤'에 출연한 박기량ⓒ방송화면 캡처

뿐만 아니라 박기량은 “놀이기구도 잘 못 타는데 재미있는 척하며 10번이나 탔다. 기자분들이 오셔서 기사가 나갔는데 ‘뼈다귀네’, ‘골좁이네’ 하는 악플들이 달리더라”고 털어놨다. 그는 “난 정말 역대급으로 열심히 했다고 생각했는데 기사에 달린 악플들을 보고 왜이리 욕을 먹어야 하는지 이해가 안됐다”며 눈물을 쏟았다고 고백했다.

김한수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