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북 “우리 어선 침몰시킨 일본, 배상하고 재발방지 강구하라”
일본 수산청 소속 단속선이 7일 오전 동해 대화퇴 어장에서 불법 조업을 하던 북한 어선을 향해 물대포를 쏘고 있는 모습.
일본 수산청 소속 단속선이 7일 오전 동해 대화퇴 어장에서 불법 조업을 하던 북한 어선을 향해 물대포를 쏘고 있는 모습.ⓒ일본 수산청

북한은 최근 동해상에서 발생한 북 어선과 일본 단속선의 충돌 사건과 관련해 일본의 도발적 행위로 규정, 배상 및 재발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12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와의 문답 형식을 통해 "우리는 일본 정부가 우리 어선을 침몰시켜 물질적 피해를 입힌 데 대해 배상하며 재발방지 대책을 강구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러한 사건이 다시 발생하는 경우 일본이 바라지 않는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7일 동해 대화퇴(大和堆) 어장에서 북한 어선과 일본 수산청 소속 어업 단속선 '오쿠니'(大國)가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북한 어선은 충돌 20여 분 만에 가라앉았고, 어선에 타고 있던 60여 명은 전원 구조된 뒤 다른 북한 어선에 인계됐다.

일본 정부는 당시 북한 어선이 자국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서 불법 조업을 했으며, 퇴거 경고를 받은 어선이 급선회를 하다가 단속선에 부딪혔다고 밝혔다. 사고의 책임이 북한 측에 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외무성 대변인은 "일본 정부 당국자들과 언론들은 우리 어선이 단속에 응하지 않고 급선회하다가 저들의 단속선과 충돌한 것이 사건의 기본 원인인 것처럼 여론을 오도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구명정에 탄 일본 수산청 소속 단속선 관계자(오른쪽)들이 7일 오전 동해 대화퇴 어장에서 단속선과 충돌 후 침몰한 북한 어선 선원들을 구조하고 있다.
구명정에 탄 일본 수산청 소속 단속선 관계자(오른쪽)들이 7일 오전 동해 대화퇴 어장에서 단속선과 충돌 후 침몰한 북한 어선 선원들을 구조하고 있다.ⓒ일본 수산청

대변인은 "일본 수산청 단속선이 조선동해 수역에서 정상적으로 항행하던 우리 어선을 침몰시키는 날강도적인 행위를 감행했다"며 "일본 측에 의해 우리 선원들이 구조됐다고 하지만 그들의 생명안전은 엄중히 위협당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일본이 자기의 고의적인 행위를 정당화해보려고 극성을 부리면서 적반하장격으로 놀아대고 있지만, 우리 어선을 침몰시키고 생명안전까지 위협한 이번 사건의 책임에서 절대로 벗어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최근 동해상에서 발생한 북한과 일본의 갈등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북한은 지난달 18일에도 "8월 23일과 24일 우리의 전속경제수역에 불법침입했던 일본 해상보안청 순시선과 선박들이 우리 공화국의 자위적 조치에 의해 쫓겨났다"고 밝힌 적이 있다.

이와 관련, 외무성 대변인은 "우리가 이미 우리 어선들의 활동에 대한 방해나 단속, 기타 물리적인 행동이 돌발적인 충돌을 야기시킬 수 있다는 데 대해 사전 경고했음에도 불구하고 도발적으로 나온 이상 그에 대응해 필요한 행동조치를 취해도 일본 측은 할 말이 없게 됐다"고 밝혔다.

독도에서 북동쪽으로 약 340km 지점에 위치한 대화퇴 어장은 난류와 한류가 교차하는 대표적 황금어장으로 꼽힌다. 한일 중간수역에 걸쳐 있어 한일 간 충돌도 종종 일어나는 곳이다.

한편, 일본은 북한 어선과의 충돌 및 선원 구조 작업 당시 촬영된 영상의 공개를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어선-일본 단속선 충돌 관련 NHK 보도 화면
북한 어선-일본 단속선 충돌 관련 NHK 보도 화면ⓒNHK 화면 캡처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