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승객 310명’ 싱가포르행 아시아나 여객기, 엔진 결함으로 마닐라에 긴급 착륙
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제공 : 아시아나항공

승객 310명을 태우고 싱가포르를 향하던 아시아나항공 여객기가 엔진 이상으로 필리핀에 긴급 착륙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아시아나항공은 “9일 오후 4시 20분(이하 한국시간) 인천에서 출발해 싱가포르로 향하던 OZ751편(에어버스 A350 기종) 여객기의 한쪽 엔진에 이상이 생겨 가장 가까운 필리핀 마닐라 공항에 긴급 착륙했다”고 10일 밝혔다. 이 여객기에는 승객 310명이 타고 있었다.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해당 여객기는 이륙 후 3시간 50분쯤 지난 뒤 두 개의 엔진 중 오른쪽 날개에 장착된 엔진이 꺼졌다. 나머지 하나의 엔진으로도 비행은 가능하지만 매뉴얼에 따라 가장 가까운 마닐라 공항에 오후 10시경 긴급 착륙했다.

아시아나항공은 호텔을 구해 승객들이 투숙하도록 한 뒤 다음날 오전 같은 기종의 대체편을 마닐라로 보냈다. 대체편 여객기는 이날 오후 승객을 태우고 싱가포르로 향할 예정이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