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노영민 “전·현직 야당 의원 입각도 제안했다...능력 위주 탕평인사 강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10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2019.11.10.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10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실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2019.11.10.ⓒ뉴시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10일 "현재 문재인 정부는 인사 추천 경로를 역대 어느 정권보다도 다양화하고 있다"며 여야를 가리지 않는 이른바 '탕평' 인사를 앞으로 강화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노 비서실장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정의용 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과 함께 연 기자간담회에서 '문재인 정부가 잘 아는 사람만 발탁해서 인재 풀이 좁아졌다는 말이 있다'는 지적에 이같이 답했다.

노 비서실장은 "인사추천 실명제를 통해 투명하고 공정한 인사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정무직 인사들을 위해서는 후보자에 대한 상시적 발굴 시스템을 구축해서 현재 운영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특히 "지금까지 전·현직 야당 국회의원 여러분들에게 사실 입각에서부터 다양한 제안을 해왔다"고 고백했다.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결과적으로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지 못한 경우도 많았고, 또 그것 때문에 국민께 심려를 끼친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노 비서실장은 "이 점에 유의해서 앞으로 능력에 기초한 탕평인사를 더욱더 강화해나가겠다"고 천명했다.

노 비서실장은 '야당 인사의 입각 기회도 열어두겠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전·현직 의원에게 제안했고, 그 입장에 변함이 없다"며 "지속적으로 그런 노력을 할 것"이라고 거듭 확인했다.

그는 "다만 우리 정치 현실에서 그것도 쉽지 않구나, 본래 의사와 상관없이 참 어려운 일이구나, 본인의 입장과 관련해서 많은 것들이 있는 걸 보면서, 이뤄지지 않았던 것에 대해 안타까움을 가졌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런 부분(탕평)에 대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노 비서실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로 인해 공석이 된 법무부 장관 인선과 관련해 "법무부 장관에 대한 인선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데 생각보다 정말 쉽지가 않다"고 털어놨다.

그는 "정말 훌륭하신 많은 분들께서 고사를 한다. 최근에 이런 (인사 검증) 상황 속에서 정말 자신이 없다, 이런 말씀들을 많이 하신다"며 "정말 많은 분들에게 제안을 저희가 하는데, 정말 힘들다"고 설명했다.

노 비서실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 당시 윤석열 검찰총장이 문 대통령 면담을 요청하며 반대 입장을 표명했다는 일부 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상당한 오해와 추측이 있었던 것 같은데 적어도 제가 아는 범위에서는 그런 것은 없었다"고 잘라 말했다. 그는 "조 장관 임명은 오랜 개혁 과제라 할 수 있는 권력기관 개혁을 제도적으로 완수할 적임자가 그라고 생각해 선택한 것"이라고 밝혔다.

노 비서실장은 향후 인사 검증 기준에 대해서는 "(기존에 있는) 7대 원천배제 기준을 철저하게 적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거기에 더해서 후보 직위와 관련된 특수한 성격의 도덕적 검증이 필요할 수가 있다"며 "그에 대해서도 검증을 강화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노 비서실장은 향후 청와대와 내각 개편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내년 총선과 관련해서 당에서 요구하고 본인이 동의하신 분들에 대해서는, 저희가 놓아 드려야 한다는 생각은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이를 두고 역대 최장수 국무총리인 이낙연 국무총리의 차출설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