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30세 이하 100억원 이상 ‘금수저’ 주식부자 51명... 1조9000억원 보유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의 장녀 서민정씨.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의 장녀 서민정씨.ⓒ뉴시스

국내 상장사의 대주주 일가 또는 특수관계인 중 30세 이하의 나이로 100억원 이상의 상장 주식을 보유한 ‘주식 부자’가 51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1일 재벌닷컴이 국내 상장사 대주주와 특수관계인들이 보유한 주식 가치를 평가한 결과 이들 51명이 보유한 주식 평가액은 총 1조8743억원에 육박했다. 1인당 368억원 규모다.

이번 조사는 공시 의무가 있는 대주주 일가나 회사 임원 등 특수관계인에 한정해 이뤄졌다.

2017년 1월 100억원 이상 주식부자 중 30세 이하는 52명이었다. 이들이 가진 주식의 가치는 1조7221억원 수준이었다. 이후 2년 10개월이 지난 현재 100억원 이상 주식부자의 수는 1명 줄었지만, 액수는 1500억원 이상 늘었다.

상장사 최대 주주의 자녀, 친인척 등 특수관계인인 이들은 30세의 나이가 되기도 전에 거액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대부분 증여나 상속에 의한 것으로 추정된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25~30세가 25명으로 전체(51명)의 49%를 차지했다. 21~25세는 11명(21.57%), 11~15세 9명(17.65%), 16~20세 6명(11.76%) 등이다.

가장 많은 액수의 주식을 보유한 건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그룹 회장의 장녀인 서민정(28)씨다. 서씨는 아모레퍼시픽그룹 보통주 241만2710주(지분율 2.93%)와 농심그룹의 농심홀딩스 주식 1만3201주(0.28%)를 보유하고 있으며, 해당 주식의 평가액은 2120억원에 달한다.

나이가 가장 어린 주식 부자로는 한미약품 회장의 손자와 손녀 7명이다. 11~16세인 이들은 각자 301억~308억원에 달하는 한미사이언스 주식을 보유하고 있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