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광군제’ 노리는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중국 2차 판매 돌입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제공 : 삼성전자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가 중국 최대 쇼핑 기간인 ‘광군제(11월 11일)’ 2차 판매에 돌입한다.

삼성전자는 11일부터 중국에서 갤럭시 폴드 2차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8일 중국에 처음 갤럭시 폴드를 내놨다. 중국 대형 온라인몰 징둥닷컴과 알리바바가 운영하는 온라인 쇼핑몰 티몰에서 1분도 안 돼 매진됐다. 당시 물량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합쳐 약 2만대로 알려졌다.

이번 2차 판매 준비 물량은 공개되지 않고 있다. 중국 최대 쇼핑 기간인 광군제로 소비가 집중되는 만큼 2차 판매 물량은 1차보다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에서 갤럭시 폴드는 LTE(4G) 모델로 가격은 1만 5999위안(약 265만원)이다. 5G를 지원하는 한국 모델 출고가 239만 8000원보다 20만원가량 비싸다. 다만, 오는 15일 중국 출시가 예정된 화웨이의 폴더블폰 ‘메이트X’와 비교하면 1000위안(약 16만원) 낮다.

한편, 지난 2분기 삼성전자의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은 0.7%에 불과하다. 중국 현지 기업의 저가폰이 강세를 보이면서 시장에서 밀려나는 모양새다. 이번 갤럭시 폴드의 중국 진출은 ‘폴더블’이라는 최신 기술로 소비자 이목을 끄는 효과는 있을 수 있지만, 물량이 적어 점유율에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