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소환
조국 법무부 장관이 8일 경기도 정부과천종합청사 법무부 브리핑실에서 검찰개혁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2019.10.08
조국 법무부 장관이 8일 경기도 정부과천종합청사 법무부 브리핑실에서 검찰개혁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2019.10.08ⓒ정의철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4일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오전 9시 35분부터 조 전 장관을 비공개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8월 27일 검찰이 조 전 일가 의혹과 관련해 대대적 압수수색으로 본격 수사에 나선 지 79일, 조 전 장관 사퇴 이후 한 달 만이다.

먼저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배우자 정경심 교수가 투자한 사모펀드 등에 개입했는지 물어볼 것으로 보인다.

특히 검찰은 정 교수가 2차전지업체 WFM(더블유에프엠) 주식을 차명으로 매입했다고 의심하는 만큼,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 전 장관이 이러한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캐물을 전망이다.

지난해 1월 조 전 장관이 청와대 근처 ATM기를 통해 정 교수에게 5천만 원을 송금했고, 당일 정 교수는 6억 원 상당의 WFM 주식 12만 주를 차명으로 사들인 혐의를 받는다.

이밖에도 검찰은 자녀의 입시 의혹에 대해 조 전 장관의 개입 여부를 물을 예정이다.

검찰은 조 전 장관 자녀들이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허위로 인턴 증명서를 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조 전 장관의 영향력이 행사됐는지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딸 조 씨가 부산대 의전원에서 유급하고도 1천200만 원 장학금을 받은 경위도 조사 대상이다. 장학금을 받은 기간과 조 전 장관의 민정수석 재직 기간이 겹쳐 뇌물 혐의로 번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정 교수는 지난 11일 입시 비리, 사모펀드 의혹과 관련해 금융실명법 위반·사기 등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강석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