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인천시, 귀농·귀촌 지역정착 정책 강화한다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지역의 귀농·귀촌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해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이들이 안정적으로 농촌지역에 정착할 수 있도록 민·관 거버넌스형 정책협의체를 구성해 지원한다고 14일 밝혔다.

현재 인천시에서는 안정적인 귀농·귀촌 정착 지원을 위해 귀농·귀촌 영농정책 전문교육 실시, 농업창업 및 주택구입 지원 등 귀농·귀촌에 필요한 상담업무를 상시 운영하고 있다.

인천시(강화·옹진군)는 도시민들의 귀농·귀촌 인구의 유입을 위해 귀농·귀촌 담당공무원 워크숍 및 박람회에 참가해 다른 지역 관계자들과 귀농귀촌 업무정보를 공유하고, 안내 부스를 설치해 인천으로의 귀농·귀촌 상담·홍보를 하고 있다.

인천시는 이번 귀농·귀촌 민·관 거버넌스형 정책협의회 구성을 계기로 인천만이 가지고 있는 지역의 특성에 맞는 정책수립과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정보를 공유해 귀농·귀촌에 대한 실질적인 문제점을 파악할 계획이다.

또 규제 개선으로 지원의 폭을 넓혀 귀농·귀촌인들의 애로사항까지 관리하고 점검해 안정적으로 삶의 터전을 마련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기 위한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한태호 농축산유통과장은 "우리 시 귀농·귀촌 정책협의회가 투명하고 공정하게 운영돼야 한다"며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많은 도시민들이 인천에서 안정적으로 정착하여 영농활동을 안전하게 할 수 있도록 빛을 비추는 등대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