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희귀질환 1급 장애인 “어려운 이웃 위한 도정, 진보·보수 인정” 이재명 선처 호소
20여 년동안 희귀질환으로 투병 중인 장애인가 자필로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선처를 호소했다.
20여 년동안 희귀질환으로 투병 중인 장애인가 자필로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선처를 호소했다.ⓒ제공 = 강효상 씨

20여 년동안 희귀질환으로 투병 중인 장애인이 자필편지로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한 선처를 호소했다.

경기도 군포시 소재의 한 병원에서 투병 중인 강효성 씨는 14일 "저는 1급 장애인인지라 제 앞가림 하기도 버겁지만 이렇게라도 해서 이재명 지사께 작은 도움이 되고자 한다"라고 대법원에 탄원서를 제출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저는 이 지사와 개인적 친분은 물론 민주당원은 더더욱 아니다"라고 선을 그은 뒤, "다만 도정과 성남시장 재직 시 펼치신 정책들이 어려운 이웃과 서민들에게 일회성이 아니고 지속적으로 펼치시어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세세히 적을 수는 없지만 언론에 발표된 것만으로 충분할 것 같다"라고 부연했다.

그는 "이 비유가 적절한지는 모르겠지만 독재자라 평하는 박정희 전 대통령도 지금까지 민생과 경제에 대한 치적은 보수, 진보 모두가 인정하듯 이 지사의 어려운 이웃과 서민들에게 행한 시정과 도정은 평가받으셔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강 씨는 "솔직히 창피한 고백이지만 저는 한때 투병생활이 힘들어 자포자기 한 채 정신병동에서 치료를 받은 적이 있어 이재명 지사의 강제입원 의혹이 제기될 때 그 누구보다 동병상련의 감정을 가졌다"라고 털어놓았다.

그는 "그건 본인뿐 아니라 주위의 온 집안 식구가 풍비박살 되는 것을 몸소 겪어 보았기에 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대법원을 향해 "준엄한 법 원칙이 있어야 바른사회를 이룬다고 알고 있다"라며 "다만, 그 법도 온정이 있고 모든 사람을 위해 써야 그 가치는 배가 된다고 생각하기에 대법관님께 다시금 '고견선처'해주시길 요청드린다"라고 호소했다.

한편, 수원고법 형사2부는 '친형 입원' 의혹 등 4가지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의 항소심에서 1심 무죄 판결을 뒤집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이 선고가 대법원까지 확정될 시, 이 지사는 지사직을 박탈 당한다. 이에 이 지사는 대법원에 상고한 상태로, 12월 대법원의 최종 판결만 남겨두고 있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