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 중국서 출시... ‘영하 5도’ 논란에도 매진
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
화웨이 폴더블폰 ‘메이트X’ⓒ기타

중국 화웨이가 새로운 영역의 제품인 폴더블폰을 선보였다.

화웨이는 15일 오전 10시 8분부터 화웨이 온라인 스토어를 통해 폴더블폰 ‘메이트X’ 판매를 시작했다. 출고가는 1만6999위안(한화 약 280만원)으로 삼성전자 갤럭시폴드보다 1000위안 비쌌다.

메이트X는 이날 판매 시작 1분만에 1차 물량이 모두 매진됐다. 화웨이는 공지를 통해 앞으로도 매주 금요일 오전 10시 8분에 메이트X를 소량씩 판매한다고 전했다.

메이트X는 밖으로 접는 아웃폴딩방식으로 안으로 접는 삼성 갤럭시폴드의 인폴딩 방식과 반대다. 접었을 때 앞면은 6.6인치 주 디스플레이어, 뒷면의 6.36인치 보조 디스플레이어로 돼 있다. 펼치면 두 디스플레이어가 합쳐지면 8인치로 커진다.

화웨이의 메이트X는 삼성 갤럭시폴드가 중국에서 LTE 전용으로 출시된 것과 달리 LTE와 5G를 모두 지원하는 제품으로 출시됐다.

메이트X는 전작인 메이트30과 마찬가지로 정식 계약 버전이 아닌 오픈 소스 버전의 안드로이드를 깔아 유럽 등 해외시장에서는 판매되지 못한다.

메이트X는 출시 이전부터 ‘영하 5도에서 제품이 펼치지 말아야 한다’고 알려져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화웨이가 인터넷을 통해 영하 5도 이하의 환경에서는 메이트X 화면을 구부리지 말아야 한다고 설명한 데 따른 것이다.

이를 두고 중국에서는 기술력이 부족한 상황에서 메이트X를 성급히 출시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되기도 했다.

한편 앞서 지난 8일 삼성은 화웨이보다 먼저 중국 시장에 폴더블폰 갤럭시폴드를 출시했다. 갤럭시폴드는 출시 당시 중국 양대 전자 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와 징둥에서 2초만에 1차 물량이 매진됐다. 이어 11일에도 2차 물량이 모두 매진을 기록했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