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딸 장학금 뇌물’ 검찰발 보도에 조국 측 “일체의 대가성 확인 안 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조국 전 법무부 장관.ⓒ김철수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모 씨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재학 당시 받았던 ‘소천장학금’이 뇌물에 해당할 수 있다는 취지의 검찰발 언론 보도를 반박했다.

조 전 장관 측 변호인단은 15일 “일부 언로은 검찰발로 조 전 장관 딸이 받은 ‘소천장학금’이 ‘뇌물’ 혐의가 있다는 보도를 했다”며 “부산의대 발전재단을 통해 공식 지급되고 일체의 대가성이 확인되지 않은 장학금을 ‘뇌물’ 혐의가 있다고 보도하는 것은 조 전 장관의 명예를 훼손하고 유죄의 심증을 유포하는 것으로 엄중한 항의를 표명한다”고 밝혔다.

조 씨는 2016~2018년 6학기 동안 학기당 200만원씩 총 1천200만원의 장학금을 받았다. 장학금을 받기 전인 2015년 1학기와 마지막 장학금을 받은 2018년 2학기 총 두 차례 낙제를 해 유급한 것을 근거로 자유한국당 등에서 장학금 지급이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일부 언론은 검찰이 당시 해당 장학금을 지급한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을 소환 조사한 사실과 함께 장학금 수령 기간 중 일부가 조 전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한 시기라는 점을 언급, 대가성 여부를 따져보고 있다고 보도했다.

검찰은 노 원장과 관련된 자료 확보를 위해 압수수색을 실시한 데 이어 지난 11일과 13일 노 원장을 두 차례 불러 조사했다.

앞서 부산대 의전원 측은 해당 의혹이 불거졌던 지난 8월 “외부 장학금은 교외 인사나 단체의 기부금을 재원으로 하는 교외 장학금이므로 예외 규정이 있어 성적이나 가정형편 등 통상적인 기준등급에 따라 선정되는 우수 장학금이 아닌 학업에 대한 독려와 격려를 위한 면학 장학금”이라며 “절차상 문제가 없다”고 일축한 바 있다.

강경훈 기자

법조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