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유승준 “입국하면 사회 기여 방안 고민할 것..심려 끼쳐 죄송”
유승준
유승준ⓒ뉴스1

한국 법원으로부터 정부의 비자 발급 거부가 부당하다는 판결을 받아 낸 가수 유승준(스티브 승준 유·43)이 "사회에 다시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인지 고민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5일 서울고법 행정10부(부장판사 한창훈)는 2002년 법무부장관의 입국 금지 결정에 따라 2015년 유 씨의 재외동포 비자(F-4) 발급을 거부한 LA(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의 처분이 잘못됐다고 본 대법원 판결을 확정했다.

판결 후 유 씨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만약 고국에 다시 정상적으로 입국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다면, 그간의 물의와 우려에 대해 여러분들께 진심을 다시 말씀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나아가 제가 사회에 다시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인지도 고민하고 노력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덧붙여 "판결의 취지에 따라 법무부나 외교부에서도 합당한 처분이 이루어질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 씨의 법률 대리인은 "유승준과 가족들은 모두 그동안 본의 아니게 물의를 일으키고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선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유 씨는 LA 총영사를 상대로 사증발급 거부 처분 취소소송을 제기했다. 1·2심 법원은 법무부의 입국 금지 결정과 그에 따른 사증발급 거부 처분은 적법하다고 봤다.

그러나 지난 7월 대법원은 유 씨에 대한 법무부의 입국 금지 조치가 부당하다는 취지로 파기환송했다.

관련기사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