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사설] ‘청년 정책’ 발표장서 청년들에게 쓴소리만 들은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19일 ‘청년 정책’을 발표하는 행사를 열었다가 도리어 참석한 청년들에게 쓴소리만 들었다. 황교안 대표는 청년들의 질문에 대답은 하지 않고 꼰대 화법을 제대로 보여주고는 황급히 자리를 떠났다.

이날 행사는 평일 오후 2시 서울시 마포구 홍익대학교 인근에 있는 한 카페에서 열렸다. ‘청년×(곱하기) 비전+(더하기)’라는 제목의 이 행사에서, 황교안 대표는 채용비리, 입시비리를 한 사람을 당 공천에서 완전 배제하고, 국가장학금을 1조원 증액하겠다는 등의 청년 정책을 발표했다. 연설 도중 황 대표는 “내가 대학을 입학할 때 아주 우수한 성적으로 입학했는데도 장학금을 조금밖에 받지 못했다. 아주 우수한 성적으로 입학했는데도.”두번씩이나 강조하며 깨알 자기 자랑도 잊지 않았다.

곧이어 참석한 청년들의 질문 시간이 이어졌다. 참석한 30여 명의 청년들은 사전 모집된 ‘보수’ 청년들이었다. 그러나 분위기는 훈훈하게 이어지지 않았다. 청년들은 황교안 대표에게 하고 싶은 날카롭고도 진심 어린 질문들을 쏟아 냈다. “어디 가서 보수라고 말하는 것 자체가 수치심이 든다”, “자유한국당은 ‘노땅 정당’이라는 소리를 듣는다”, “자유한국당이 ‘청년’을 부르짖지만, 과연 청년들이 당에 설 자리가 있나”, “‘공관병 갑질’ 논란이 있는 박찬주 전 육군 대장 같은 사람을 영입하면서, 어떻게 청년의 지지를 얻겠다는 거냐”는 등의 내용이었다.

청년들의 쓴소리에 황교안 대표는 얼굴이 굳었다. 황 대표는 청년들의 질문이 끝나고 갑자기 손주와 산책한 얘기를 꺼내며 이해하기 어려운 비유를 들더니, 청년들의 질문에 대한 구체적인 답변은 피하고, 얘기할 시간이 없으니 적당한 다른 기회에 말씀드리겠다며 포토타임만 갖고는 황급히 자리를 떠났다. 황 대표의 답변을 듣고 싶었던 청년들은 허무함을 감출 수 없었다.

자유한국당 내의 나경원, 김성태 의원 자녀의 입시비리, 채용비리에 관련해서는 한 마디도 없으면서, 채용비리, 입시비리가 문제라고 하다니, 전형적인 ‘내로남불’이다. 청년들과 소통하겠고 만든 자리에서 자기 자랑을 하고, 답변은 회피하고 자기가 하고 싶은 말만 하는 전형적인 꼰대 화법은 자유한국당이 왜 ‘노땅 정당’인지를 보여주기 충분하다. 자유한국당이 정말 청년들을 대변하고 싶다면, 보수언론에게조차 냉담한 반응만 산 이날의 이벤트성 행사에서 무엇이 문제였는지부터 성찰해야 할 것이다.

민중의소리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