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강경화 만난 왕이, 미국 들으라는 듯 “패권주의가 세계 위협” 비난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4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4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만나 작심한 듯 미국을 향한 성토 메시지를 내놨다. 한국이 지정학적으로 중국과 이웃하는 미국의 주요 동맹국이라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왕 부장은 이날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개최된 양국 외교장관회담에서 "중한 양국은 가까운 이웃이자 친구이며 파트너"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현 국제정세는 불확실성이 가득하다며 "지난 100년 동안 없었던 큰 변화에 처해있는 배경 하에 이웃들 간에는 더더욱 왕래와 협력을 강화하고, 서로 이해하고 지지하며 정당한 권익을 수호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해야 한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중국은 시종 일관되게 독립적이고 자주적인 평화외교 정책을 시행하고, 나라가 크든 작든 모두 평등한 것을 강조하고 국제관계의 민주화를 주장하며, 큰 나라가 작은 나라를 괴롭히는 것을 반대하고 자신의 힘만 믿고 약한 자를 괴롭히는 것을 반대하고 남에게 강요하는 것을 반대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도 반대한다"며 "현재 세계의 안정과 평화의 가장 큰 위협은 일방주의가 현재의 국제질서를 파괴하고 패권주의 행위가 국제관계 규칙에 도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왕 부장은 "중국은 한국을 포함해 모든 책임감 있는 국가들과 함께 다자주의 이념을 견지하고 공평과 정의의 원칙을 지키고, 굳건하게 유엔을 핵심으로 하는 국제체제와 국제법을 기초로 하는 국제질서를 수호하며 굳건하게 WTO(세계무역기구)를 초석으로 하는 다자무역체제를 수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외교부 청사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4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외교부 청사에서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마친 뒤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정의철 기자

그의 발언은 최근 미국 의회가 '홍콩인권법'과 '위구르인권법' 등을 통과시키며 중국을 압박한 데 따른 반발로 풀이된다. 아울러 한중 갈등의 뇌관인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가 아직 철거되지 않고 있는 문제까지 에둘러 짚은 것으로도 볼 수 있다. 미국과의 무역분쟁 상황을 의식한 발언 역시 눈에 띈다.

강 장관은 "그간 양국관계 발전 과정에서 발생한 성과를 평가하고, 다소 미진한 부분에 대해서는 개선·발전시킬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할 수 있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지역, 그리고 세계 정세가 변화하는 상황 속에서 한중관계 발전의 중요성에 대해 양국 정상 간 공감대를 바탕으로 한중 양측이 활발한 고위급 교류와 긴밀한 소통을 통해 양국 협력을 더욱 발전시켜나가려는 데 대해 서로 의견을 같이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오늘 회담을 통해 정상 및 고위급 교류 활성화 방안, 경제·환경·문화·인적교류 등 실질협력 증진 구상과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한중 간 협력방안, 지역 및 국제정세에 대해서도 심도 있는 의견을 교환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왕 부장의 한국 방문은 지난 2016년 사드 배치 문제로 양국 간 갈등을 겪은 뒤 첫 공식 방한이다. 강 장관과의 회담은 지난 9월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회담한 이후 3개월 만이다.

사드 문제로 아직 봉합되지 않은 양국 갈등이 왕 국무위원의 방한을 계기로 반전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아울러 이달 하순 중국 쓰촨성 청두(成都)에서 열리는 한중일 3국 정상회의를 비롯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방한 문제도 공식화될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린다.

왕 부장은 이날 저녁 서울 용산구 외교부 장관 공관에서 만찬에 참석한 뒤 오는 5일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할 예정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중앙청사 외교부를 예방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12.04
강경화 외교부 장관(오른쪽)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중앙청사 외교부를 예방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12.04ⓒ정의철 기자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