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황운하 청장, 김기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청와대 직보’ 언론보도 사실이 아니다”
경찰청 모습
경찰청 모습ⓒ뉴시스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이 ‘김기현 울산시장 측근 비리사건’을 청와대에 ‘직접보고’한 것 아니냐는 의혹제기에 대해 경찰이 적극적인 반박에 나섰다.

경찰청은 4일 “황운하 울산청장이 이철성 경찰청장에게 (김기현 울산시장 측근 비리사건 수사 내용을) 보고하지 않고 청와대에 직접 보고했다는 보도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중앙일보는 <[단독]"황운하 '김기현 수사' 경찰청장 보고 못해" 檢 녹음파일 확보> 기사를 통해 “검찰이 울산지역 아파트 건설 시행사 대표 류 모(65) 씨가 지난해 3월 울산지역 정치권 인사와 나눈 3개의 통화 녹음파일을 확보했다. 해당 녹음 파일에는 황 청장이 경찰청장에게 수사 보고를 할 수 없다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겨있어 아예 청와대에 ‘직보’한 것 아니냐는 의혹도 불거지고 있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경찰청은 “해당 의혹과 관련해 이철성 전 경찰청장과 황운하 전 울산청장으로부터 확인한 사실은 보도내용과 다르다”며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경찰청에 따르면, 2018년 3월 말경 이철성 경찰청장이 황운하 울산청장에게 전화하여 “울산시청 압수수색과 관련하여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으니, 공정성 시비를 차단할 방법이 없느냐”고 물었다. 이에 황 울산청장은 “고민해보겠다”고 답변한 것이 통화내용의 전부라고 경찰청은 밝혔다.

경찰청은 “이후, 2018년 4월 4일 황운하 울산청장이 경찰청에 ‘수사지휘 회피’를 건의하여 이를 승인받아 시행했던 것”이라며, 해당 의혹제기에 대해 강하게 반박했다.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뉴시스

한편, 이번 중앙일보의 언론보도는 검찰이 확보한 류 씨 핸드폰에 대한 구체적인 통화기록이어서 검찰의 피의사실 공표 문제가 또다시 불거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지난 2일 S신문은 검찰 수사를 받다가 목숨을 끊은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 백 모 씨의 유서에 ‘휴대전화 초기화를 시키지 말라’는 요청이 담겼다고 보도했다. 이어 3일 M 신문은 “백 씨 사망 사건 수사를 지휘하는 서초경찰서장이 현 정부 청와대 국정상황실에서 근무했던 이력이 있어 수사 내용이 청와대로 흘러 들어갈 것을 우려해 서초경찰서 압수수색을 했다”는 검찰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두 보도는 각각 사정당국 관계자와 검찰 관계자를 인용했다. 이름만 다를 뿐 사정당국은 검찰로 추정된다는 강한 의혹이 제기됐다.

피의사실 공표 논란으로 새롭게 마련된 검찰의 형사사건 공개 금지 규정은 1일부터 시행됐다. 이 규정에는 ‘기자의 검사·수사관 개별접촉 금지’ 조항이 명시됐다. 대면 접촉은 물론 유선 및 이메일 접촉도 모두 포함된다.

한 경찰 관계자는 “요즘 (검찰수사 관련 언론보도가) 전부 피의사실 공표거나, 근거 없는 의혹 보도가 너무 많다”고 말했다.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