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 대통령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넘어 세계시장으로 진출할 것”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우리 경제의 기초가 튼튼하다"며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육성을 통한 '기술자립'의 뜻을 거듭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6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축사를 통해 "우리는 기업인들과 과학기술인, 국민들이 단결해 일본의 수출규제도 이겨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와 수입 다변화를 이루면서 오히려 우리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기회로 삼고 있다"며 "엄중한 국제경제 상황에서 무역 강국의 위상을 유지하며 우리 경제를 지켜주신 무역인들과 국민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무역 1조달러 이상을 달성한 국가 가운데 제조업을 기반으로 흑자를 이룬 국가는 우리나라와 독일, 중국 세 개 나라에 불과하다"며 "그만큼 우리 경제의 기초가 튼튼하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특히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육성은 기술 자립을 실현하는 길이다. 국내 기업들이 빠르게 적응하면서 상생협력을 확대하고 있다"며 "소재·부품·장비 특별법 개정이 국회에서 통과되어 지원대책과 추진체계가 법제화됐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관련 예산도 내년에 올해보다 두 배 이상 확대된 2조 1천억 원을 편성했고 향후 5년간 기술개발에 8조 7천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라며 "더 많은 기업들이 국산화를 넘어 세계 시장으로 진출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다.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고 보호무역주의의 거센 파고를 넘어가야 한다"며 "주력산업의 경쟁력을 유지하면서 새로운 수출동력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다행히 곳곳에서 저력이 발휘되고 있다. 주력산업의 경쟁력은 빠르게 회복 중"이라며 "자동차는 미국, EU, 아세안에서 수출이 고르게 늘었고, 선박은 올해 세계 LNG운반선의 90% 이상을 수주해 2년 연속 세계 수주 1위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무역으로 오늘의 대한민국을 이뤘다. 한국의 기업환경은 세계 5위권에 들었고, G20 국가 중에서는 가장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며 "한국의 국가경쟁력도 3년 연속 상승하며 세계 10위권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개방과 포용으로 성장을 이끌어온 무역이 우리의 가장 강력한 힘"이라며 "우리가 지금까지 세계를 무대로 경제를 발전시켜왔듯, 새로운 시대 또한 무역이 만들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이종구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을 비롯해 수출기업 대표·직원·가족 등 2천여명이 참석했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