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기현 제보 접수’ 전직 靑 행정관 검찰 출석
없음
ⓒ뉴시스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사건을 처음 접수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을 소환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5일 오전 문 모(52) 전 행정관을 불러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이 사건 의혹을 건네받은 경위와 이후 처리 과정을 조사하고 있다.

앞서 청와대는 ‘최초 제보 경위 및 제보 문건 이첩 경과’ 자체 조사 결과 브리핑에서 “경찰 출신이거나 특감반원이 아닌 행정관이 외부에서 제보된 내용을 일부 편집해 요약 정리한 사실을 확인했다”라며 “따라서 고인이 되신 서울동부지검 수사관은 문건 작성과 무관하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후 최초 제보자인 ‘외부 인사’가 송철호 울산시장의 측근인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 알려지면서 정치적 의도가 있었던 제보가 아니냐는 의심이 제기됐다. 또 송 부시장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정부에서 여러 동향을 요구해서 알려줬을 뿐”이라고 말해 제보 경위에 대해 또다시 논란이 일었다.

검찰은 문 전 행정관을 상대로 제보 경위를 따져보는 한편, 제보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일부를 가공한 것이 아닌지 사실관계를 물을 것으로 예측된다.

청와대 등에 따르면 문 전 행정관은 민정비서관실에 근무하던 2017년 10월 스마트폰 SNS를 통해 송 부시장으로부터 김 전 시장 관련 의혹을 넘겨받고, 이를 요약·편집해 백원우 당시 민정비서관(현 민주연구원 부원장)에게 보고했다. 이후 반부패비서관실과 경찰청 특수수사과를 거쳐 같은 해 12월 울산지방경찰청에 하달됐고, 3달 뒤 김 전 시장의 비서실장의 비리 혐의 수사가 시작됐다.

제보 경위와 관련해 문 전 행정관은 최근 청와대 등 조사에서 “김 저 시장에 대한 소문이 울산 지역에 떠돌아서 송 부시장에게 물어봤다”라는 취지로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5일 부산일보와의 인터뷰에서 문건 가공 의혹을 전면 부인하기도 했다. 그는 “가장 친하게 지냈던 친구가 목숨을 끊은 마당에 무슨 거짓말을 하겠냐”라며 “청와대 발표가 전부다”라고 밝혔다.

한편 검사 수사관 출신인 문 전 행정관은 문재인 정부 출범 직후인 2017년 7월부터 1년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파견됐다가 현재 국무총리실로 복귀했다.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도 민정수석실에서 파견 근무했다.

강석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