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부산지하철 청소노동자들 “부산시와 교통공사는 직접고용하라” 무기한 농성 돌입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부산지하철노동조합 서비스지부는 5일 오전 10시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접 고용'을 촉구하는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부산지하철노동조합 서비스지부는 5일 오전 10시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접 고용'을 촉구하는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제공 = 부산지하철노조

부산지하철 청소노동자들이 부산시와 부산교통공사에 '직접 고용'을 촉구하는 '무기한 농성'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부산지하철노동조합 서비스지부는 5일 오전 10시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산시와 부산교통공사는 또 다른 이름의 비정규직인 자회사 계획을 철회하고 부산지하철 청소노동자들을 즉각 직접 고용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서를 통해 "'공공부문 비정규직 제로화'를 선언한 문재인 정부가 시작된 지도 벌써 3년차가 되었지만 부산지하철의 청소노동자는 여전히 '비정규직'이다"라고 말했다.

'노동존중 부산'을 선언한 오거돈 부산시장은 당선된 후 2018년부터 부산교통공사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 위한 '노사전문가협의회'를 구성했다. 하지만, 전환 대상자 1,489명 중 불과 226명만 정규직으로 전환됐고, 나머지 1000여명에 이르는 청소노동자들은 여전히 비정규직에 머물러 있다.

실제로 부산교통공사의 비정규직 전환율은 '전국 최저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노조에 따르면 전국 도시철도 운영기관 전환율은 광주 115.2%, 대구 102%, 대전 89.6%, 서울 65.6%, 인천 58.2%인 반면 부산교통공사는 15%에 불과한 상황이다.

부산시와 부산교통공사는 청소노동자들을 직접 고용 정규직 전환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청소업무는 생명안전업무가 아니라는 점 △1000여명 인원을 직접 고용 정규직 전환 시 비용이 많이 든다는 점 등을 들고 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부산지하철노동조합 서비스지부는 5일 오전 10시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접 고용'을 촉구하는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부산지하철노동조합 서비스지부는 5일 오전 10시 부산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직접 고용'을 촉구하는 '무기한 단식 농성'에 돌입했다.ⓒ제공 = 부산지하철노조

서비스지부는 이 같은 논리에 대해 간접 고용을 한다고 해도 자회사 설립비, 중관 관리자 인건비 등 비용이 발생해 오히려 직접 고용 정규직 전환보다 더 많은 비용이 소요될 수 있다고 반박했다. 이들은 그 비용으로 청소노동자의 처우 개선을 할 수 있다며 직접 고용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고 있다.

이들은 "자회사의 유일한 장점이라면 부산교통공사 고위 간부들의 퇴직 후 낙하산 자리 확보다"라며 "실제로 2006년 외주용역으로 전환된 부산지하철 차량기지 구내 운전 용역은 현재까지 이를 운영한 업체 대표들이 모두 부산교통공사 퇴직간부였다"라고 자회사 설립에 대한 우려를 나타내기도 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오거돈 부산시장과 이종국 부산교통공사 사장은 비정규직 제로화를 위해, 진정한 의미의 정규직화를 위해 노조와 직접 고용 협상에 임하라"라며 촉구했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