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법무부 장관 내정 추미애 “시대적 요구 ‘검찰개혁’, 국민 열망에 부응하겠다”
신임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2019.12.05
신임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소감을 발표하고 있다. 2019.12.05ⓒ정의철 기자

신임 법무부 장관으로 내정된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의원은 5일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은 이제 시대적 요구가 됐다”며 “소명 의식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겠다”고 밝혔다.

추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견을 열고 이같은 소감을 발표했다.

추 의원은 자신이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목된 것에 대해 “국민들께서는 인권과 민생 중심의 법무 행정을 간절히 원하고 있다. 아마도 문재인 대통령의 제안은 이러한 시대적 요구와 국민적 열망을 함께 풀어가자는 제안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그는 “20여 년간 국회의원으로 활동하면서 한 번도 제 사심을 실어보거나 어떤 당리당략에 매몰돼서 처신해본 적은 없다. 그래서 아마 저를 추천하신 분들도 그런 점, 사심 없이 이 시대가 요구하는 공정과 정의에 부합하는 그런 법무를 해낼 것을 기대하고 추천해주셨다고 믿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런 기대에 어긋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당 대표 출신인 만큼 ‘총리급으로 가는 게 맞지 않느냐’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추 의원은 “역사적인 요구와 시대 상황에 비춰볼 때 제 개인적인 입장을 비추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시대적 요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저도 임할 각오”라고 밝혔다.

윤석열 검찰총장과의 호흡을 어떻게 맞춰 나갈지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문제는 중요한 것 같지 않다. 추후에 차차 말씀드리겠다”며 말을 아꼈다.

공정한 검찰개혁을 실행하기 위해 탈당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제가 한 번도 당을 옮겨 본 적이 없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은 국민께 약속드린 공정과 정의를 실현하는 것”이라며 “제가 당적이 있거나 없거나 그런 것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으로부터 이번 인사에 대한 메시지를 받았는지 여부에는 “대통령의 메시지가 따로 없더라도 제가 너무나 잘 알고 있다. 함께 국민께 약속드렸고 또 그 약속을 이행하는 것은 많은 저항에 부딪히기도 한다”며 “그 길이 매우 험난하다는 것을 여러분들도 알고 국민들도 아신다”고 갈음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