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왕이 접견한 문 대통령 “핵 없고 평화로운 한반도 시대 위해 중국 관심 당부”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며 악수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하며 악수하고 있다.ⓒ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만나 "핵 없고 평화로운 한반도라는 새로운 한반도 시대가 열릴 때까지 중국 정부가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지원해줄 것을 당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왕 부장의 예방을 받고 "지금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 구축을 위한 프로세스가 중요한 기로를 맞이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한반도의 평화를 위한 여정에 중국 정부가 아주 긍정적인 역할과 기여를 해주고 계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 간의 긴밀한 대화와 협력은 동북아의 안보를 안정시키고, 세계 경제의 불확실한 상황을 함께 이겨낼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라며 "이번 달에 예정돼있는 한중일 정상회담 계기에 양국 간의 대화와 협력이 더욱 더 깊어지길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또한 "시진핑(習近平) 주석께 각별한 안부를 전해주길 바란다"며 "지난달 APEC 회의가 연기되는 바람에 만날 수 없게 돼 아쉬웠는데, 곧 만나뵐 수 있게 될 것으로 고대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에 왕 부장은 "제가 이번에 한국을 방문한 것은 한국 측의 동료들과 전략적인 소통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현재 국제 정세는 일방주의와 강권정치의 위협을 받고 있다"며 "중한 양국은 이웃으로서 제때 대화와 협력을 강화해서 다자주의, 자유무역을 같이 수호하고 기본적인 국제 규칙을 잘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을 접견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왕 부장은 "중한 간에는 양국 정상의 전략적인 견인 하에 발전하는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양국 간 교역액은 이미 3천억 달러를 돌파했으며 인적 간에는 이미 천만명을 넘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중국의 개혁의 전면적 심화와 개방 확대에 따라 중한 관계는 더 넓은 발전 공간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어제 강경화 (외교부) 장관하고 이런 문제에 대해 깊이 있고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고 일련의 새로운 공동 인식을 도출했다"며 "이번 달에 예정돼있는 대통령님의 중국 방문을 잘 준비해서 중한관계의 발전을 추진할 뿐만 아니라, 중한일 3자 간의 협력도 잘 추진해야 된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시 주석의 국빈 방문이 내년 조기에 이루어져 양국 간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 내실화하는 계기가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평화 3대원칙(전쟁불용·상호안전보장·공동번영)을 설명하고, '비무장지대 국제평화지대화' 제안에 대한 중국 측의 관심과 지지를 당부했다"고 말했다.

전날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한 왕 부장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미국에 대한 불만을 쏟아냈다. 한국이 지정학적으로 중국과 이웃하는 미국의 주요 동맹국이라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오찬회 기조연설에서도 "패권주의 행위는 인심을 얻을 수 없다"며 "중국 부흥은 역사의 필연이며 그 누구도 막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특히 왕 부장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는 미국이 중국을 겨냥해서 만든 것이며 한중관계에 영향을 줬다"고 노골적으로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는 방한 일정 동안 미국의 중거리미사일 한국 배치 여부 문제 등 예민한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종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