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송병기 “선거 염두한 제보 아냐”..靑 “사실 여부 수사로 밝혀질 것”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제보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2019.12.05.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제보와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2019.12.05.ⓒ사진 제공 = 경상일보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를 청와대에 최초로 제보한 인물로 일부 언론에서 지목된 것과 관련해 "일반화된 내용을 말했을 뿐 선거를 염두에 두고 제보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송 부시장은 5일 오후 울산시 남구 소재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청와대가 발표한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제보 경위와 이첩 결과 발표'에 대한 입장을 내놨다.

그는 "2017년 하반기 당시 총리실에 근무하던 청와대 A 행정관과 안부 통화를 하던 중, 울산시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다가 김기현 시장 측근 비리가 언론과 시중에 많이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으로 이야기를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사건은 이미 2016년부터 건설업자 김 모 씨가 수차례 울산시청과 울산경찰청에 고발한 사건"이었다며, "수사상황이 언론을 통해 울산시민 대부분에게 다 알려져 있는 상태였고 제가 이야기한 내용 또한 일반화된 내용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그는 A 행정관과의 관계에 대해 "2014년 하반기 서울의 친구를 통해 알게 됐다"라며 "가끔씩 친구들과 함께 만난 적이 있었고 통화도 간헐적으로 한 두 번 하는 사이였다"라고 설명했다.

송 부시장은 "시장 선거를 염두에 두고 김기현 전 시장 측근 비리 사건을 제보했다는 일부 주장은 제 양심을 걸고 단연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 어떤 악의적인 여론 왜곡에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면서 "다만, 왜곡된 여론 때문에 불안해하는 공무원과 시민께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같은 송 부시장의 입장은 전날 청와대가 밝힌 최초 제보 경위 및 제보 접수 과정과는 달라 논란이 예상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4일 오후 브리핑에서 해당 제보가 스마트폰 SNS를 통해 A 행정관에게 접수된 것이라고 밝혔는데, 이는 전화로 해당 내용에 대해 A 행정관과 대화를 나눴다는 송 부시장의 설명과 불일치 한다.

또 청와대 관계자는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해 "A 행정관에 의하면, 캠핑장에 갔다가 우연히 만나 알게 된 사이"라고 설명했는데, 송 부시장은 "서울 친구를 통해 알게 됐다"고 주장해 차이가 난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자료사진.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자료사진.ⓒ뉴시스

한편, 이같은 상황이 되자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이날 오후 다시 브리핑에 나섰다.

윤 수석은 "전날 브리핑은 첩보가 외부에서 왔다는 것, 고인이 된 수사관이 고래고기 사건으로 울산에 내려간 사실이 확인됐다는 것이 핵심"이라면서 "고인이 김 전 시장 관련 첩보를 수집했다는 무차별적 보도가 모두 허위란 사실이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의 하명수사는 없었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는 거짓을 사실처럼 발표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청와대 발표가 사실인지, 일부 언론의 추측 보도가 사실인지, 머지않아 수사 결과가 나오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양측의 상황 설명이 불일치 하는 것에 대해 "저희가 발표한 것은 저희 내부 조사에 국한됐다. 그러니 송병기 부시장의 입장을 물어볼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제보자 신원을 알면서도 왜 공개하지 않았냐는 질문에 "(청와대는) 제보자가 누구인지 밝힐 수 없는 것이다. 본인의 동의 없이 공개할 수 없다"라고 답했다.

또 '송 부시장의 동의를 얻어 최초 첩보 로우 데이터(raw data·원본)와 편집된 보고서를 공개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동의를 한다면 가능하다"고 말했다.

제보자로 지목된 송 부시장과 제보를 받은 청와대 측의 설명이 불일치함에 따라, 당분간 김 전 시장 측근 비리 제보와 관련된 사실 관계를 둘러싼 논쟁은 지속될 전망이다.

이소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