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곽상도 등 ‘패스트트랙 충돌’ 약식기소 의원들, 정식재판 받는다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정의철 기자

국회 '패스트트랙 충돌' 사건과 관련해 약식기소됐던 의원들이 정식 재판을 받게 됐다.

서울남부지법은 자유한국당 곽상도 의원 등의 특수공무집행방해, 국회법 위반 등의 혐의로 약식명령 청구 사건을 지난 14일 정식 재판에 회부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정식 재판에 회부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곽 의원을 비롯해 △김선동 △김성태(비례) △김태흠 △박성중 △윤상직 △이장우 △이철규 △장제원 △홍철호 의원 등 10명이다.

법원은 또한 '공동폭행' 혐의로 약식기소된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도 정식 재판에 넘겼다.

앞서 서울남부지검은 지난 2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나경원 전 원내대표를 비롯해 자유한국당 대표 및 의원 24명을 특수공무집행방해, 국회법 위반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 또는 약식기소했다. 검찰은 더불어민주당 의원 5명도 공동폭행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최명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