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총선 앞두고 외면당한 21.9%의 청년, ‘고졸 노동자’
민중당은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열고 고졸 청년 노동자 겨누는 학력 차별과 불평등 해소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민중당은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열고 고졸 청년 노동자 겨누는 학력 차별과 불평등 해소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민중당

민중당이 "대한민국에서 지워진 존재의 편에 서줄 정치세력이 필요하다"며 고등학교 졸업 청년 노동자들을 겨누는 학력 차별과 불평등을 해소하는데 집중하겠다고 선언했다.

민중당 손솔 불평등해소특별위원회 위원장과 송명숙 청년, 돌진국회로 특별위원회 위원장은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총선을 앞두고 많은 정당들이 청년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밝히고 있으나 정작 불평등의 중심에 있는 문제는 언급조차 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불안정 노동으로 고통받고 저임금·장시간노동, 학력 차별에 시달려도 아무도 주목하지 않는다"며 "이들이 관심받을 때는 오직 위험한 업무를 맡은 특성화고 졸업·재학생이 산재 사고로 사망할 때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고졸 노동자는 연령이 높아지고 숙련자가 된다고 하더라도 임금 상승이나 승진을 기대하기 어려운 구조"라며 "고졸이라는 이유로 전공과는 전혀 관계없는 단순 업무에 배치되고 있고, 부당노동행위를 당해도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몰라 많은 고졸 노동자들이 좌절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등록금 지원 등 대학생·대학졸업생 위주의 청년 정책을 펼치거나 총선을 앞두고 인재 영입에 그치고 있는 기성 정치권도 비판했다.

이들은 "정치권은 총선에서 비례대표 후보 전략으로 청년 할당을 제시하거나 등록금 지원 등 과거에 내놓은 정책을 되풀이할 뿐 고졸 노동자 차별과 불평등을 해소할 근본적인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청년세대 공략을 위해 영입인사를 연이어 발표하고 있는 민주당에 대해 "감성적인 접근이나 성공한 인생을 주목하는데 그쳤다"며 "오히려 업체 대표 등 고졸 청년들이 평소 눈치를 보는 사람들을 영입했다"고 지적했다. '감성팔이식' 영입 대신 고졸 노동자 등 청년세대 불평등 해소에 여당도 근본적인 해결책을 내놔야 한다는 의미다.

이들은 "20~34세 기준으로 고졸 노동자들은 218만 명, 21.9%로 결코 적은 숫자가 아니다"며 "대졸 계층에 지나치게 편중된 기존의 청년 정책에서 벗어나 중하층 소득을 얻고 있는 고졸 노동자들의 삶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민중당은 21.9%의 삶을 조명하는데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고졸 청년의 아버지들은 47.1%가 중졸 이하, 40.3%가 고졸 학력이고, 어머니의 경우 중졸 이하가 54.3%, 고졸 34%였다"며 "고졸 노동자들이 많이 졸업하는 특성화고의 경우 생계가 어려워 국가로부터 교육급여를 받았던 저소득층 비율이 인문계고에 비해 2배 이상 높았다"고 분석했다.

이들은 "빈곤-비진학-저임금 대물림의 악순환을 이제는 끝내야 한다"며 "민중당은 임금 격차 등 고졸 노동자들을 겨누는 불평등을 막고 사회안전망 강화 등 실질적으로 그들을 도와줄 수 있도록 집중하겠다"고 선언했다.

민중당은 고졸 청년 불평등 문제 해소 방안으로 △고졸노동자지원센터 설립 △저소득 고졸 청년을 위한 실업부조 도입 △임금 차별 해소 △특성화고 교육 내실화 △차별금지법 제정을 제시했다.

민중당은 "고졸 노동자 입당 운동을 벌여, 그들이 시혜의 대상이 아니라 불평등을 해결할 정치의 주체라는 점도 분명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