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KT, 조직개편·임원인사 단행
KT(자료사진)
KT(자료사진)ⓒ제공 : 뉴시스

KT가 2020년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단행했다고 16일 밝혔다.

KT는 ▲빠르고 유연한 소비자 요구 수용 ▲5G·인공지능(AI) 기반 디지털 혁신가속화 ▲글로벌 수준의 준법경영 체계 완성에 초점을 맞춰 이번 조직개편을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영업과 상품·서비스 개발로 나뉘어 있던 조직을 통합했다. 기존 커스터머&미디어부문과 마케팅부문을 합쳐 ‘커스터머부문’을 신설하고, B2C를 전담한다.

신설된 커스터머부문은 5G, 기가인터넷을 중심으로 유무선 사업과 IPTV, VR 등 미디어플랫폼 사업에 대한 상품·서비스 개발과 영업을 총괄한다. 이를 통해 소비자 생활의 변화를 이끌고, 보다 큰 가치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B2B와 B2G를 담당하던 부서도 통합했다. 기존 기업사업부문과 글로벌사업부문을 ‘기업부문’으로 재편해 국내외 기업 요구를 능동적으로 대처하도록 했다. 또한, 기업부문은 기업들의 ‘디지털 혁신’을 활성화하고, 경쟁력 향상에 초점을 맞춰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영업과 네트워크로 나뉘어 있던 각 지역본부를 통합한다. 전국 11개 지역고객본부와 6개 네트워크운용본부를 6개 광역본부로 합친다. 서비스와 기술 지원이 유기적으로 이뤄지도록 했다는 게 KT 설명이다.

AI·DX사업부문을 신설한다. 5G 통신 서비스에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IoT 기술을 통합해 소비자 및 기업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한다는 계획이다. AI·DX융합사업부문장은 최고디지털혁신책임자(CDXO)로서 전홍범 부사장을 보임했다.

KT는 준법경영 관련 조직과 인력을 보강했다. 비상설로 운영하던 컴플라이언스위원회를 상설화하고, 이를 이끌어갈 수장으로 최고준법감시책임자(CCO)를 이사회 동의를 얻어 선임할 예정이다. CCO는 경영 전반과 사업 추진에서 적법성과 제반 규정준수를 선도해 KT 준법경영의 수준을 글로벌 기준에 맞게 끌어올리는 역할을 맡는다.

또한 KT는 미래를 위한 3대 핵심과제로 AI 및 클라우드 분야 핵심인재 육성, 소비자발 자기혁신, 그리고 사회적 가치를 선정했다. 3대 핵심과제는 CEO가 직접 주도하는데 이를 지원할 CEO 직속조직으로 ‘미래가치TF’를 신설하고, TF장으로 김형욱 전무를 선임했다.

KT는 이번 임원인사로 사장 1명, 부사장 2명, 전무 5명이 승진했으며, 상무 21명이 새로 임원이 됐다. 이번 인사로 KT 임원의 평균 연령은 52.1세로, 전년 임원 평균 연령(52.9세)에 비해 한 살가량 낮아졌다. 또한, KT 임원의 수는 전년 대비 약 12% 줄어든 98명이 됐다. 2016년 이후 4년 만에 임원 수가 두 자리 숫자로 축소됐다.

부사장에서 사장으로 승진한 박윤영 기업사업부문장은 기업사업부문과 글로벌사업부문을 통합한 기업부문장을 맡는다. KT는 차기 CEO로 내정된 구현모 사장 이외에 박윤영 사장이 승진하면서 복수의 사장 체계를 갖추게 됐다.

KT 전략기획실장 박종욱 부사장은 “KT는 소비자 요구를 적극 수용하고 이를 신속하게 만족시키기 위해 소비자에 초점을 두고 조직을 변화시켰다”며 “이번에 중용된 임직원은 차기 CEO로 내정된 구현모 사장 경영을 뒷받침하는 것은 물론 KT에 변화와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