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통일 운동 매진하겠다”던 임종석, 민주당 정강정책 첫 연설자로 발탁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자료사진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자료사진ⓒ김슬찬 기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1일 더불어민주당 정강정책 방송연설 첫 연설자로 나선다. 지난해 11월 총선 불출마 입장을 밝힌 뒤 사실상 첫 공식 행보다.

민주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21일, 22일 이틀 간 '공존과 협력을 통해 공동 번영으로 가자'라는 주제로 정강정책 방송연설을 실시한다"며 "대표 연설자로는 영호남을 대표하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부겸 국회의원이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21일 첫날에는 임종석 전 비서실장이 연사로 나서 굳건한 한미동맹과 강한 안보를 바탕으로 남북 간 평화에 기반한 평화경제를 통해, 한반도 평화와 공동번영의 변화된 길을 제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공존과 협력을 통해 남북미 간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 한반도 평화를 완성하고 문재인 정부의 노력이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정부·여당에 힘을 실어줄 것을 호소할 예정이다.

이는 임 전 비서실장이 지난해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총선 불출마를 선언하면서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며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번영"이 '오랜 꿈'이라고 밝힌 것의 연장선으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22일에는 김부겸 의원이 연설자로 나서 여야를 초월하고 지역과 세대, 계층 및 진보 보수가 공존하는 국민통합의 정치로 민생을 챙기는 정치, 제 할 일을 하는 정치의 책임을 강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국민의 삶을 따뜻하게 할 정책과 당의 비전을 제시하고, 새로운 인물을 통해 국민께 감동을 줌으로써, 대한민국의 새로운 시대를 국민과 함께 열어갈 것"이라고 다짐했다.

관련기사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