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부, 국무회의서 ‘2032 올림픽 남북 공동유치 추진’ 의결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1.21.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1.21.ⓒ뉴시스

정부는 21일 문재인 대통령의 주재로 정부세종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열고 '2032 하계올림픽 서울-평양 공동유치 및 개최 추진계획안'을 의결했다.

정부는 "2032년 올림픽 공동 개최는 남북 정상이 평양 공동선언을 통해 합의한 사항으로, 스포츠를 통한 동북아와 한반도 평화 정착에 기여하기 위한 핵심 국정과제"라고 밝혔다.

또 "계획안 의결을 계기로 공동유치가 차질없이 준비될 수 있도록 기본 방향과 계획을 확정하고, 관련 조치를 조속히 시행하겠다"고 전했다.

계획안에는 올림픽 공동유치와 개최를 위한 기본 방향과 계획을 확정하고 관련 조치를 조속히 시행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를 증진시키기 위한 현실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데 더욱 주력하겠다고 밝히면서 2032년 올림픽 공동유치를 거론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4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남북관계 증진을 위한 현실적인 방안'을 묻는 질문에는 "물론 국제 제재라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남북이 할 수 있는 협력에 있어서 여러 가지 제한이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제한된 범위 안에서 남북 간에 얼마든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우선 접경지역 협력을 할 수 있다. 또한 관광, 개별 관광 같은 것은 국제 제재에 저촉되지 않아 충분히 모색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많은 스포츠 교류도 있다. 도쿄올림픽 공동입장, 단일팀 구성뿐 아니라 나아가 2032년 올림픽의 남북 공동개최도 이미 합의한 사항이다. 그 부분을 추진할 구체적인 협의도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