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헌재, ‘검찰취재 제한’ 법무부 훈령 위헌소송 각하
자료사진.
자료사진.ⓒ제공 : 뉴시스

검사 및 수사관의 기자 접촉을 금지하는 법무부 훈령이 국민의 알 권리를 침해한다며 시민단체가 제기한 헌법소원에 대해 헌법재판소가 각하했다.

헌법재판소는 21일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형법 제126조 피의사실공표죄와 법무부 훈령 '형사사건 공개금지 등에 관한 규정'이 헌법 제21조가 규정하는 국민의 알 권리 등을 침해한다며 청구한 헌법소원에 대해 사전심사 단계에서 각하 결정했다.

사전심사는 헌법재판관 3명으로 구성된 지정재판부가 본격적인 심리 전 청구의 적법성, 필요성 등을 판단한다. 심리 필요성이 인정되면 전원재판부에 회부하지만 인정되지 않으면 넘기지 않는다. 각하는 헌법소원 청구가 헌재의 심판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할 때 내리는 처분이다.

헌재는 해당 법무부 훈령이 대내적 효력만 있고 대외적 구속력이 없어 헌법소원 심판의 대상이 되는 공권력 행사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봤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 측은 내용을 보강한 후 다시 헌법소원을 제기할 예정이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