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사설] ‘적폐 본산’에 무릎 꿇은 유승민식 ‘개혁 보수’

새로운보수당(새보수당)의 유승민 의원이 자유한국당과의 합당 추진을 공식 선언했다. 유 의원은 9일 기자회견을 열고 “보수가 힘을 합치고 다시 태어나 총선과 대선에서 권력을 교체하고, 대한민국을 망국의 위기로부터 구해내라는 국민의 명령을 따르겠다”고 밝혔다. 유 의원은 또 개혁 보수를 향한 자신의 진심을 남긴다는 명분을 내세워 총선에 불출마하겠다는 뜻도 내놓았다.

유 의원의 명분이 무엇이건간에 그의 합당선언은 유승민식 보수정치의 좌절을 의미한다. 유 의원은 자유한국당이 새보수당을 흡수하는 것이 아니라 “새 집을 짓고 들어가는 신설합당”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동시에 한국당이 새보수당의 당직자들을 고용 승계해 줄 것을 요청했다. 누가 인수의 주체이고, 누가 대상인지를 부지불식 간에 드러낸 대목이다.

유 의원의 불출마 역시 마찬가지다. 대개 두 개 이상의 정치세력이 ‘한 집’을 짓는다면 각 세력의 대표 주자들이 나서서 이후의 정국을 이끄는 것이 자연스럽다. 하지만 유 의원이 출마를 고집한다면 자유한국당의 대구 지역 의원들을 비롯해 강경 ‘친박’ 세력이 이를 반대하며 당내 분란을 일으킬 가능성이 높았다. 유 의원으로서는 자신의 ‘몫’조차 챙길 수 없는 비루한 상황을 견디기 힘들었을 것으로 본다.

유승민 의원의 실험이 결국 좌절된 것은 그와 새보수당이 가진 한계 때문이다. 유 의원은 개혁 보수를 내세웠으나 대선 이후 명확한 노선에 터를 잡고 지지층을 규합하면서 기존 거대 양당과 다른 모습을 보여주는 데 실패했다. 안철수 전 의원과 손잡았다가 결별했고, 독자 노선을 선언하고도 다시금 보수 통합에 휩쓸려 들어갔다. 총선이라는 시험대를 스스로 돌파할 결기가 부족했던 셈이다.

안철수 전 의원이 정치에 복귀하고, 자유한국당이 페이퍼 정당을 내세워 비례대표 몫을 챙기는 상황도 그가 좌절한 이유가 됐을 것으로 보인다. 유 의원처럼 전국적으로는 일정한 지지층이 있지만 특정 선거구에서는 1위 당선자를 내기 어려운 세력들에게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제도적 뒷받침이 될 수 있다. 그러나 안 전 의원의 ‘국민당’이나 자유한국당의 페이퍼 정당인 ‘미래한국당’이 등장한다면 이런 제도는 유 의원에겐 아무 도움이 될 수 없다.

자유한국당이 한국 정치의 한 축으로 유지되는 건 우리 국민에게 커다란 불행이다. 박근혜 탄핵의 정당성을 부인하고, 극우 세력과 손잡고 가짜뉴스와 혐오를 부추기며, 재벌과 기득권층의 이익을 대변하는 정당은 사실 ‘보수’라고 불릴 이유도 없다. 유 의원과 그의 새보수당이 보수 정치의 변화에서 나름의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 건 이 때문이었다. 하지만 유 의원은 결국 ‘적폐 본산’에 무릎을 꿇었다. 남은 것은 국민들의 단호한 선택뿐이다.

민중의소리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