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뉴스타파 ‘이재용 프로포폴 불법 투약’ 정황 담긴 의료진 녹취파일 공개

뉴스타파가 ‘이재용 부회장이 프로포폴을 불법으로 방문 투약 받았다’는 정황을 뒷받침 할 만한 ‘녹취 파일’을 14일 공개했다. 녹취 파일은 이 부회장이 다녔다는 성형외과 원장 김모씨와 간호조무사 신모씨의 대화 내용이다.

김 원장은 신씨가 이 부회장 집에 방문해 투약했냐고 따져 묻는다. 처음에는 부인하던 조무사 신씨는 “돈이 필요해서 그랬다”고 사실을 실토한다. 김 원장은 대화 도중 “나도 지쳤다. 의사하기도 지겹다. 감옥소에 가서 좀 쉬지”라고 말한다. 신 조무사의 행동이 불법 투약임을 암시하는 대목이다.

[뉴스타파, 녹취록 보도 보기]

뉴스타파 녹취파일
뉴스타파 녹취파일ⓒ출처 : 뉴스타파
뉴스타파 녹취파일
뉴스타파 녹취파일ⓒ출처 : 뉴스타파
뉴스타파 녹취파일
뉴스타파 녹취파일ⓒ출처 : 뉴스타파

김 원장은 나중에 ‘공익 제보’로 이 부회장의 불법 투약 의혹을 국민권익위에 제보한 신 조무사의 남자친구에 대해 “너(신 조무사)도 남자친구 단속 잘하라”고 지시한다. 김 원장은 “그 바보가 약점을 많이 잡혀서…”라고 덧붙이는데 이때 ‘바보’는 이 부회장을 지칭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김 원장은 “남은 약은 어디 있느냐”고 묻고 신 조무사는 “남은 게 없다”고 답한다. 김 원장은 “5박스를 다 썼냐”며 놀란다. 5박스가 모두 이 부회장에 투약된 것일 수 있다고 뉴스타파는 짚었다.

대화는 지난해 8월 26일과 27일 이틀에 걸쳐 녹음됐다고 뉴스타파는 밝혔다.

앞서 뉴스타파는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이 신 조무사를 집으로 불러 프로포폴을 지속해서 투약받았다고 보도했다. 신 조무사의 남자친구는 서울 용산구 한남동을 찾아 당시 정황을 상세하게 설명했다.

삼성측은 “이재용 부회장이 개인 사정 때문에 불가피하게 방문 진료를 받았지만 불법 투약은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추가 보도로 삼성측 주장은 설득력을 잃을 것으로 보인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