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일본서 ‘감염경로 알 수 없는 코로나19 환자’ 잇따라...우리 정부도 예의주시
지난 14일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정박 중인 일본 도쿄 인근 요코하마항에서 구급차 한 대가 나오고 있다. 승객과 승무원 약 3500명이 탑승한 이 유람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18명으로 늘어나면서 일본 정부의 대처에 대해 국제사회의 비판이 고조되고 있다. 일본은 80세 이상 고령자와 지병이 있는 탑승자 등에 대해 코로나19 검사 후 음성으로 확인되면 이들을 먼저 하선시킨다는 계획이다. 2020.02.14.
지난 14일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정박 중인 일본 도쿄 인근 요코하마항에서 구급차 한 대가 나오고 있다. 승객과 승무원 약 3500명이 탑승한 이 유람선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18명으로 늘어나면서 일본 정부의 대처에 대해 국제사회의 비판이 고조되고 있다. 일본은 80세 이상 고령자와 지병이 있는 탑승자 등에 대해 코로나19 검사 후 음성으로 확인되면 이들을 먼저 하선시킨다는 계획이다. 2020.02.14.ⓒ뉴시스

일본에서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코로나19 환자가 잇따르고 있어, 우리 정부도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15일 일본 NHK 방송의 보도 등에 따르면, 일본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전국적으로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감염 경로조차 알 수 없는 환자들도 속출하고 있다.

지난 14일 감염이 확인된 일본 내 환자는 도쿄, 홋카이도, 카나가와, 아이치, 와카야마, 오키나와 등 일본 전역에서 발생했다. 이 중에선 30대 구급대원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구급대원은 요코하마항 유람선에서 환자를 이송한 바 있지만, 증상이 나타난 시기를 봤을 때 다른 경로로 감염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또 NHK는 “각지에서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현재 감염 경로가 뚜렷하지 않은 경우도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일본 내 상황에 대해, 카쿠 미츠오(賀來満夫) 일본 도호쿠 의대 전염병 전문 특임교수는 “언제 어디에서 감염이 일어나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경고했다.

15일 카쿠 미츠오 교수는 코로나19 감염 관련한 일본 내 상황을 우려했다.
15일 카쿠 미츠오 교수는 코로나19 감염 관련한 일본 내 상황을 우려했다.ⓒNHK 보도화면 갈무리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뉴스1

15일 오전 9시 기준 일본 영해와 영토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환자 수는 총 258명이다. 이 중 218명은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유람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발생했다. 나머지 40명의 환자는 일본 각지에서 발생했다.

이에, 우리 정부도 일본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에서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지역사회 감염으로 추정되는 사례들이 보고돼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우리 정부는 일본을 오염지역으로 지정하거나 대응 수준을 변경할지에 대해선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김 본부장은 “아직 일본 전체에 대한 방역 조치를 특별히 달리해야 하는 수준인지에 대해선 판단하기 어렵다”며 “상황을 면밀히 주시해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검토 후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승훈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