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해찬 “코로나19 매우 엄중, 국민께 송구...대면접촉 선거운동 전면중단”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24일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증가해 매우 엄중 국면 됐다"며 "집권당의 대표로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당정은 이번 주에 모든 가용수단을 총동원해 코로나19 확산의 고삐를 잡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이 대표는 특히 "최대한 빠른 추경(추가경정예산) 편성과 민간 총력의 방역·치료 체계를 강화하도록 하겠다"며 "확산의 발원지가 된 신천지 시설들과 신도들에 대해서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에는 의료인력, 장비 등 방역 역량을 집중 투입하고 다른 지역사회의 확산을 최소화하겠다"며 "당은 지자체와 소통채널을 구축하고 전적인 지원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대표는 "우리 당은 오늘부터 대면접촉 선거운동을 일시적으로 전면 중단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이번 일주일이 코로나 극복에 매우 중요한 분기점"이라며 "우리 당은 이번 일주일 대면선거운동을 전면 중단하고 코로나19 극복에 전념하겠다. 선거보다 국민 건강이 훨씬 중요하다는 건 말할 필요도 없다. 대면선거운동을 일시 중단하고 온라인을 통해서 운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나아가 이 대표는 "일부 사람들이 코로나19를 정치에 이용하고 있어 참으로 유감"이라며 "총선이 다가오기 때문에 정치공세가 심해질 때이기는 하지만 그것도 코로나19 극복이라는 당면과제를 저해하고 국민적 단합을 해치는 선을 넘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광주시가 대구시에 마스크를 보냈다고 한다. 전북도청의 보건의료 과장은 확진자 동선 근처의 식당과 자영업을 이용해 달라는 호소를 하셨다고 한다"며 "바로 이런 우애와 연대의 힘이 코로나19를 조기에 극복하고 더 큰 통합과 발전으로 가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