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바른미래당 탈당한 비례대표 이동섭·임재훈, 나란히 ‘미래통합당 입당’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이동섭 의원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2.24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이동섭 의원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0.02.24ⓒ민중의소리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철수계 이동섭(비례대표) 의원과 손학규 대표 측근으로 분류되던 임재훈(비례대표) 의원이 24일 나란히 미래통합당에 입당했다. 앞서 18일 ‘셀프 제명’으로 의원직을 유지한 채 당을 떠난 두 사람은 총선을 앞두고 미래통합당에 합류해 거취를 최종 매듭지었다.

이동섭 의원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측근을 자처하며 신당 창당 과정을 도와 왔지만, 안 대표가 보수진영 통합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자 홀로 미래통합당에 합류했다.

임재훈 의원은 바른미래당 사무총장을 지내며 당권파로 분류됐지만 손 대표가 거듭 퇴진을 거부하자 등을 돌려 미래통합당으로 이적했다.

두 의원은 이날 오전 미래통합당의 생징색인 분홍색 넥타이를 매고 공식 입당식에 참석했다. 황교안 대표가 두 사람에게 분홍색 점퍼를 입혀주었고 두 사람은 고개를 숙여 입당을 허락해준 데 대한 감사함을 표했다.

이 의원은 입당 소감에서 “제가 오랜 고민 끝에 미래통합당에 합류한 이유는 단 한가지이다.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기 위해 모든 세력의 힘을 모아서 통합할 때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저의 합류가 미래통합당에 도움이 됐으면 한다. 저도 열심히 혼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임 의원은 “부족하고 허물 많은 사람을 환대해줘서 고맙다”며 “분골쇄신하고 죽도록 열심히 해서 여러분의 성원에 반드시 보답하겠고 도탄에 빠진 민생을 바로잡는 데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다짐했다.

이 의원은 경기 용인과 서울 노원 지역구 중 한 곳을 선택해 출사표를 던지겠다는 입장이다.

그간 경기 안양 동안을 출마를 준비해온 임 의원은 바로 옆 지역구인 안양 동안갑에 공천을 신청할 계획이다. 미래통합당은 이미 안양 동안을에 심재철 원내대표의 단수 공천을 확정했다.

미래통합당에 입당한 임재훈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황교안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2020.02.20.
미래통합당에 입당한 임재훈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황교안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2020.02.20.ⓒ뉴시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