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코로나19 여파에 국회도 뒤숭숭...본회의 등 줄줄이 일정 취소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원내지도부와 의견을 나누고 있는 모습. 자료사진.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지난 19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원내지도부와 의견을 나누고 있는 모습. 자료사진.ⓒ정의철 기자

국회가 24일 예정된 본회의를 열지 않기로 전격 결정했다.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에 대응하는 조치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이날 오전 11시15분께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오후 2시로 예정된 국회 정치·통일·외교·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은 열리지 않는다"며 "좀 전에 문희상 국회의장은 코로나19와 관련된 보고를 받고 오늘 본회의 열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여야 합의에 따른 것이다.

앞서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해 검사를 받으러 간 것으로 확인되면서 이인영 원내대표가 본회의를 순연하자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심 원내대표는 지난 19일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이 한국사학법인연합회 등 교육계 단체와 함께 국회 의원회관에서 주최한 '문재인 정부 사학혁신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했다.

심 원내대표는 토론회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과 접촉한 것으로 전해졌다.

심 원내대표 외에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전희경 의원 등도 토론회에 참석하면서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갔다.

미래통합당은 이로 인해 이날 오전 11시에 열기로 한 의원총회를 취소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