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국회, 코로나19 방역 작업 위해 26일 오전 9시까지 ‘본청·의원회관’ 등 폐쇄
코로나 19 확진환자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24일 국회에서 방역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2020.02.24
코로나 19 확진환자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24일 국회에서 방역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2020.02.24ⓒ국회사무처 제공

국회가 24일 코로나19 방역작업을 위해 24일 오후 6시부터 26일 오전 9시까지 본관과 의원회관 등 대부분의 청사 건물을 폐쇄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석했던 사실이 확인되면서다.

한민수 국회 대변인은 24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 국회 도서관, 의정관, 국회 어린이집 등에 대해 전면 방역 작업을 실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 대변인은 "이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대한 법률 47조 '감염병 병원체에 오염됐다고 인정되는 장소에 대해 일시적 폐쇄 및 소독할 수 있다'는 조항에 의거해서다"라고 설명했다.

한 대변인은 "이번 방역은 24일 오후 6시부터 실시되며 방역이 효과를 보기 위해서는 적어도 24시간 방역한 장소를 폐쇄해야 한다는 권유에 따라 25일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을 일시적으로 폐쇄하기로 했다"며 "따라서 26일 수요일 오전 9시에 다시 문을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이러한 일정은 문희상 국회의장이 최종 결정했으며,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등 여야 3당 교섭단체 대표들과 협의를 거쳤다"며 "일시폐쇄일정에 따라 내일 본회의도 열리지 않는다"고 공지했다.

한 대변인은 "당초 국회 의원회관하고 본관만 방역작업을 할 예정이었는데, 방역 당국에서 최대한 인력을 충원해서 다른 장소까지도 (방역작업을) 할 수 있다고 알려왔다"며 "오늘 오후부터 시작되는 방역에서 빠지는 곳은 헌정기념관과 헌정회"라고 덧붙였다.

한편, 코로나19 여파로 이날 오전 예정된 국회 본회의 대정부질문 일정도 여야 합의로 취소됐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와 전희경 의원, 곽상도 의원 등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있었던 토론회에 참석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지면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코로나 19 확진환자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방역 작업을 위해서 방역 요원들이 긴급 투입되고 있다. 2020.02.24
코로나 19 확진환자가 방문한 것으로 확인된 2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방역 작업을 위해서 방역 요원들이 긴급 투입되고 있다. 2020.02.24ⓒ국회사무처 제공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