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확진자 접촉에 비상 걸린 미래통합당, 줄줄이 일정 취소하고 검사·격리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2.24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2.24ⓒ민중의소리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전희경 대변인, 곽상도 의원이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하윤수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져 감염 여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심 원내대표, 전 대변인, 곽 의원은 지난 19일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문재인 정부 사학 혁신 방안 무엇이 문제인가’ 토론회에 참석해 하 회장 인근에 동석했다. 당시 토론회에는 미래통합당 관계자와 교총 관계자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전 하 회장의 확진 소식을 접한 세 사람은 일정을 취소하고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이동해 코로나19 감염 여부 검사를 받았다.

심 원내대표의 검사 결과는 이튿날 오전 중 나올 예정이다. 심 원내대표 측은 입장문을 통해 “당시 확진자와 심 원내대표는 3개 좌석이 떨어진 곳에 착석했으나 확진자와 악수 및 신체접촉은 없었다”며 “현재 원내대표의 건강 상태는 양호하며 담당의는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격리가 아닌 자가 관리를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심 원내대표 측은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즉시 알려드릴 예정이며 오늘 진행한 검사는 선제적인 조치를 취한 것이니 착오 없길 바란다”며 “심 원내대표는 전염의 1% 가능성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국회 본회의를 연기할 것을 여당과 국회의장에게 제안했다”고 덧붙였다.

주요 당직자의 확진자 접촉 소식에 미래통합당은 술렁이고 있다. 국회 역시 긴장 상태에 돌입했다. 미래통합당은 이날 오전 11시 예정했던 의원총회를 돌연 취소하고 회의 참석을 위해 모인 의원들도 모두 돌려보냈다.

김한표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원총회를 취소한다. 국회 본회의도 여야 간 합의해 긴급하게 순연하는 것으로 결정됐다”고 알렸다. 미뤄진 본회의 일정은 여당과 25일 이후 다시 논의할 예정이다.

미래통합당 공보실은 출입 기자들에게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추후 당 일정 취재 시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해 달라”고 요청했다.

지난 20일 미래통합당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심 원내대표와 접촉한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이날 오후부터 제주도청 집무실에 머물며 외부활동 자제에 들어갔다. 원 지사는 심 원내대표가 양성 반응이 나오면 코로나19 검사를 받겠다는 입장이다.

그동안 당 공식 일정 중 심 원내대표와 가장 밀접히 앉은 황교안 대표의 일정도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1시에 계획했던 서울 종로 선거 유세 일정을 급히 취소했다. 황 대표는 본래 종로구 창신동 문구완구 종합시장을 찾아 상인들을 만날 예정이었다.

황 대표 측은 오후 12시 20분경 기자들에게 “금일 오전 의원총회 및 본회의 취소 등 국회 상황으로 인해 오늘 황교안 후보의 공개 및 비공개 일정은 취소됐다”고 공지했다.

황 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심 원내대표 옆에 앉았다. 마스크를 쓴 채 회의에 참석했으나 최고위 공개 발언을 마치기 전까지 마스크를 벗고 있었다.

특히 이날 최고위가 열리기 전에는 이동섭 의원의 입당식이 진행됐는데, 다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과정에서 황 대표는 우측에 선 심 원내대표의 손을 맞잡았다. 황 대표는 자신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입장문에서 “미래통합당 주요 당직자가 우한 코로나19 확진자와 같은 공간에 있었던 사실이 확인됐다”며 “해당 인사와 접촉이 있었던 모든 주요 당직자 감염 여부를 의료기관에서 검사토록 하는 절차를 안내했다. 저 또한 오늘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이 절차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국회 건물은 26일 오전까지 임시 폐쇄된다. 영등포 보건소는 이날 오후 6시부터 이튿날 오후 6시까지 24시간 동안 국회 내 본청·의원회관·도서관·의정관·어린이집 등 건물에 대한 전면적인 방역작업을 실시한다.

방역작업 후 24시간 동안 장소를 폐쇄해야 한다는 권유에 따라 국회 본관과 의원회관은 26일 오전 9시부터 사용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25일 본회의 일정 역시 자동 취소됐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