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명박, 법정구속 6일만에 석방..법원 “보석취소 집행정지”
이명박 전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횡령과 뇌물 등 혐의 관련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02.19.
이명박 전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횡령과 뇌물 등 혐의 관련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2020.02.19.ⓒ뉴시스

징역 17년을 선고받고 구치소에 수감 중인 이명박(79) 전 대통령이 법원의 보석 취소 집행정지 결정으로 법정구속 6일만에 석방됐다.

25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정준영)는 이날 이 전 대통령 측이 신청한 보석결정 취소 집행정지 신청을 인용해 석방을 결정했다.

앞서 이날 이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보석 취소 결정에 대해 대법원에 재항고하면서 관련 법령에 따라 보석 취소의 집행정지도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전 대통령의 변호를 맡은 강훈 변호사는 이날 "전직 대통령이라는 지위를 감안할 때 몰래 해외로 도주할 수도 없고 국내에 숨어 지낼 수도 없음은 너무도 명백하다"면서 대법원에 보석 취소 결정에 대한 항고장을 접수했다.

지난 19일 이 전 대통령은 다스(DAS) 실소유 의혹에 따른 비자금 횡령과 삼성 뇌물 혐의 등으로 2심에서 징역 17년형을 선고 받았다.

또 2심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보석 취소도 결정해 지난해 3월부터 보석 불구속 중이던 이 전 대통령은 즉시 서울동부구치소에 재수감됐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