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음주운전 혐의 환희, 자필 사과문 게재 “죄송하고 또 죄송”
플라이투더스카이 환희
플라이투더스카이 환희ⓒ제공 : 뉴시스

음주운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은 플라이투더스카이 환희(38·본명 황윤석)가 사과문을 게재했다.

26일 환희는 자신의 팬카페에 “함께 일해 온 지인으로부터 소송에 휘말려 힘든 시기를 겪고 있었다. 그런 상황 속 믿고 따르던 지인과 식사 자리가 있었고 예의를 갖추고자 소주 반 병 정도를 마셨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환희는 “자리는 오후 9시경 마무리됐고, 같이 자리한 지인 집에서 잔 뒤 다음날 오전 5시경 본가로 갔다. 늘 일찍 찾아뵀기에 서둘러 가자는 마음도 컸고, 전날에 마신 술이 깼을 거라 생각했다. 매우 어리석은 행동이었고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다”라고 말했다.

앞서 환희는 지난 21일 오전 6시께 용인시 기흥구 보정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옆 차량과 접촉 사고가 나 보험처리를 하던 중 보험회사 직원의 신고로 경찰에 적발됐다. 당시 그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정지에 해당되는 0.061%였다.

아래는 환희가 팬카페에 게재한 입장 전문이다.

환희입니다. 먼저 이번 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저를 아껴주시고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에게 정중히 사죄의 말씀드립니다. 코로나19로 인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힘들고 어려운 상황 속에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하게 되어 너무나도 송구스럽고 죄송한 마음이 앞섭니다.

최근 함께 일해 온 지인으로부터 소송에 휘말려 단 하루라도 제대로 잠을 잘 수 없는 힘든 시기를 겪고 있었습니다. 정신적으로나 신체적으로 너무 힘들어 하는 상황 속에 지난 20일, 평소 믿고 따르던 지인으로부터 조언을 듣는 식사자리가 있었습니다.

저는 평소 술을 즐겨하진 않지만 이 날은 예의를 갖추고자 소주 반병 정도를 마셨습니다. 자리는 저녁 9시경 마무리 되었고 같이 자리한 지인집에서 자고 다음날인 21일 새벽 5시경 본가로 출발을 했습니다. 새벽 시간 본가로 출발한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저는 항상 주말마다 본가인 용인에 혼자 계시는 어머니를 찾아뵈어 왔습니다. 늘 일찍 찾아뵈었기 때문에 이 날도 서둘러 가자는 마음이 컸습니다. 전날에 마신 술이고 잠도 비교적 일찍 청했기 때문에 숙취가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 당시의 행동이 매우 어리석었고 현재 진심으로 뉘우치고 있습니다.

이렇게 힘든 시기에 기쁨을 드리지는 못하고 물의를 일으킨 점, 팬 분들 뿐만 아니라 저를 지켜봐주신 모든 분들에게 머리 숙여 사죄드립니다. 공인으로서 제대로 판단하지 못한 점 깊게 반성하겠습니다. 죄송하고 또 죄송합니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