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안철수 “투표일 사흘로, 사전투표 닷새로 늘려 분산투표 유도하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3.29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9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3.29ⓒ정의철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해 총선 투표일을 하루에서 사흘로, 사전 투표기간을 이틀에서 닷새로 늘리자고 제안했다.

2주간의 자가격리를 끝낸 안 대표는 2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권자의 충분한 분산투표를 유도하는 방법을 시급히 검토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코로나19 상황에서 한날한시에 집중적으로 줄을 서 투표를 할 경우 투표자 간의 거리는 어떻게 할 것인지, 확진자, 자가격리자 분들이 어떻게 더 많은 투표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할 것인지 등 고려할 것이 많다”며 “자칫 잘못하면 많은 유권자가 투표 포기를 불러올 수 있기 때문에 정부는 이에 적극적으로 대처하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로 선거운동이 원활하지 못하다는 점을 고려해 ‘분야별 릴레이 TV토론’을 제안하기도 했다.

안 대표는 “코로나19로 선거운동하기가 원활하지 않은 이런 상황은 기득권 정당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하다”며 “기득권 정당들은 자기 진영의 지지층만 동원해서 승부를 보려고 한다면 정직하고 진짜 능력 있는 신생 정당은 국민들의 관심을 받아볼 틈도 없이 무관심, 묻지마 선거에 휩쓸려 가버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이것을 막을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선거기간 내내 모든 원내정당이 참여하는 분야별 릴레이 TV토론을 지속적으로 개최하여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헌법개정 특위’ 구성을 통한 헌법 개정도 제안했다. 21대 국회가 개원한 뒤 헌법개정 특위를 만들어 국민의 생명권과 안전권을 헌법상의 권리로 신설해 국가와 권력의 책임을 분명히 하자는 목적이다.

안 대표는 “세월호 참사에서 보듯이 무능한 권력은 위기상황에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지 못한다”며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받을 권리가 있고,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의무가 있음을 명시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싸움국회’·‘막말국회’ 등 국민의 정치 불신을 가져오는 거칠고 후진적인 정치문화를 개선하기 위한 ‘정치문화개선 특위’ 구성을 제안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대통령과 여야 대표의 분기별 정례회동, 여야대표간 회동 정례화와 함께 국회 본회의장에서 국민대표 300명의 자유발언을 듣는 3일 경청 국회 제도 도입하자는 제안도 내놨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