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SNS서 ‘박사방’ 성 착취물 재유포…경찰 “2차 피해 엄정 대응”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열고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대상으로 성착취 범죄를 저지른 '박사'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가운데 경찰서 앞에서 조주빈 및 텔레그램 성착취자의 강력처벌을 요구하는 시민들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 2020.03.25.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열고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대상으로 성착취 범죄를 저지른 '박사'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는 가운데 경찰서 앞에서 조주빈 및 텔레그램 성착취자의 강력처벌을 요구하는 시민들이 손피켓을 들고 있다. 2020.03.25.ⓒ뉴시스

텔레그램 ‘박사방’의 성 착취물을 재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경찰이 단속에 나섰다.

1일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조주빈 씨가 제작한 성 착취물 유포와 관련해 100여 건의 SNS 게시글 등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성 착취물의 재유포 및 소지 행위는 피해자에게 심각한 2차 피해를 야기한다는 점에서 경찰은 끝까지 추적해 엄정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경찰이 현재까지 파악한 ‘박사방’ 피해자는 최근 피해신고 1건을 더해 총 75명이다.

이중 검찰 송치 당시 특정됐던 피해자 22명에 추가로 4명이 더 확인됐다.

경찰은 피해자에 대해서는 신원이 드러나지 않도록 하고, 관련 성 착취물 삭제·차단되도록 조치하는 등 피해자 보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조주빈 및 가담자들이 엄중 처벌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피해신고를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달 30일부터 조 씨에게 피해자들을 상대로 어떤 범행을 저질렀는지 캐묻고 있다. 개별 피해자에 대한 추가 조사도 할 예정이다.

강석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