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방문 주점 직원 등 3명 감염…총 9명
삼성서울병원에서 간호사 4명이 한꺼번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의료체계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주차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과 관계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에서 간호사 4명이 한꺼번에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의료체계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1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주차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과 관계자들이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news1

삼성서울병원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총 9명으로 늘었다.

23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삼성서울병원 확진 간호사가 들렀던 서울 서초구 소재 주점에서 직원 2명과 이들의 가족 1명이 추가로 양성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삼성서울병원 관련 확진자는 모두 9명으로 늘었다.

앞서 병원 간호사 4명과 이들의 지인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방역당국은 지난 9~10일 이 주점을 방문한 이들에 진단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곽진 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삼성서울병원 관련 환자 9명 간 어떤 분이 어떤 분에게 전파를 시켰느냐 하는 감염 고리의 선후 관계를 확인하는 중"이라면서 "현재로서는 최초 환자와 2차(감염) 이상을 확정할 단계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병원 내 감염보다는 다른 장소에서 노출됐던 직원들이 근무하는 과정에서 전파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처음 감염이 시작된 장소가 병원 외부로 파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삼성서울병원 직원뿐만 아니라 그 직원의 지인들이 해당하는 장소에 머문 것이 5월 9일~12일이기 때문에 그사이에 해당 주점을 이용했던 분들에 대해서 진단검사를 받도록 그렇게 저희가 권고하고 있다”며 “추가로 또 조사를 해서 만약에 또 추가 확인이 필요한 경우가 있다면 더 범위를 확대하거나 할 경우에는 다시 알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자는 23명 추가됐다. 이들 중 19명은 지역에서 발생했고 해외유입 사례는 4명이다.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째 20명대로 집계되면서 지속 확산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김민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