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각국서 ‘어린이 괴질’ 잇따라...방역당국 “내주 감시체계 가동”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난 14일(현지시간) 어린이 괴질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지난 14일(현지시간) 어린이 괴질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CNN 보도화면 갈무리

세계 각국에서 이른바 ‘어린이 괴질’ 발병 사례가 잇따르며 불안감이 높아지자 방역당국이 다음 주부터 이 질환의 감시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으로 불리는 이 질환은 지난달 유럽에서 처음 보고돼 23일 기준 13개국으로 확산했다.

미국에서는 어린이 괴질이 발생한 주(州)가 지난주까지 17개였지만, 일주일도 되지 않아 25개로 늘었고 20대 환자도 발생했다.

곽진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환자관리팀장은 23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소아·청소년 다기관 염증 증후군과 관련해 유럽과 미국, 세계보건기구 등에서 제시하고 운영하는 감시 방법과 사례 정의, 조사방식 등을 국내에 적용할 수 있도록 전문가 자문을 받고 있다”면서 “자문이 완료되면 국내 감시 방법과 조사 방법 등을 확정해 다음 주에는 감시·조사를 시작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와 관련 “지금도 국내 모든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들이 이런 증후군이 조금이라도 의심되면 바로 당국과 연락을 하도록 하게 돼 있다”고 설명했다.

이 질환에 걸리면 고열과 발진, 안구충혈 등의 증상을 보이다가 심한 경우 사망에 이르는데, 정확한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이 질환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이 있는 게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 질환의 증상을 보이다가 13일 영국에서 숨진 14세 소년과 15일 프랑스에서 사망한 9세 어린이의 경우,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러나 이 증후군과 코로나19 사이의 관련성이 확인된 것은 아니다. 이 질환은 폐 질환이나 호흡곤란 등의 증상을 동반하지 않고, 일부 환자의 경우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오지 않았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 발병 사례가 속출하면서 이 질환에 대해 경계심을 가져달라고 세계 보건 종사자들에게 당부했다.

국내에서는 현재까지 소아 다기관 염증 증후군 발병 사례가 나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민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