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김정은, 당 중앙군사위 주재...“핵전쟁 억제력 강화 방안 등 제시”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주재했다고 24일 보도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주재했다고 24일 보도했다.ⓒ뉴스1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하는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열고 핵전쟁 억제력 강화 방안과 무력기구 편제 개편 등을 논의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 개최 소식을 전하면서 "김정은 동지께서 회의를 지도하시었다"고 밝혔다.

이는 김 위원장이 평안남도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모습이 지난 2일 공개된 지 22일 만에 다시 공개 활동에 나선 셈이다. 다만 이번 회의가 열린 정확한 날짜는 공개되지 않았다.

신문은 "확대회의에서는 국가무력 건설과 발전의 총적 요구에 따라 나라의 핵전쟁 억제력을 한층 강화하고 전략 무력을 고도의 격동 상태에서 운영하기 위한 새로운 방침들이 제시됐다"고 전했다. 다만, 그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은 나오지 않았다.

신문은 또한 "조선인민군 포병의 화력타격 능력을 결정적으로 높이는 중대한 조치들도 취해졌다"고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연초부터 포병 부대 훈련을 수차례 직접 참관·지휘하면서 포병 전력 강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아울러 신문은 "무력의 군사정치 활동에서 나타나는 일련의 편향들을 총화 분석하고 그를 극복하고 결정적 개선을 가져오기 위한 방조적 문제들, 무력구성의 불합리한 기구 편제적 결함들을 검토하고 바로잡기 위한 문제, 자위적 국방력을 급속적으로 발전시키고 새로운 부대들을 조직 편성해 위협적인 외부세력들에 대한 군사적 억제 능력을 더욱 완비하기 위한 핵심적인 문제들이 토의됐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이번 회의에서 새 군사적 대책들에 관한 명령서와 중요 군사교육기관의 책임·역할을 높이기 위한 기구개편안 명령서, 안전기관의 사명과 임무에 맞게 군사지휘체계를 개편하는 명령서, 지휘성원의 군사칭호를 올려줄 데 대한 명령서 등 7건의 명령서에 친필 서명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이번 회의에서는 당 중앙군사위원회와 군 고위층에 대한 인사도 단행됐다.

북한 미사일 개발 분야의 핵심 인사로 꼽히는 리병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군수공업부장은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으로 선출됐으며, 포병국장 출신인 박정천 군 총참모장은 군 차수로 승진했다. 정경택 국가보위상은 대장으로 승진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