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코로나19 여파에 하위 10%만 소득 줄어... 근로소득 3분의1 ↓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직접대출 접수중인 소상공인들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직접대출 접수중인 소상공인들ⓒ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가계 타격이 저소득층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통계청이 2020년 1분기 가계동향 전국 2인 이상 가구당 가계수지를 소득 10분위별로 분석한 결과 소득 하위 10%에 해당하는 1분위 소득은 95만9,019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6% 감소했다.

4분위 소득도 줄었지만 감소율은 0.2%에 그쳐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큰 차이는 없었다.

나머지 분위는 모두 소득이 증가했다. 2분위는 1.7%, 3분위 1.6%, 5분위 1.3%, 6분위 1.6%, 7분위 2.1%, 8분위 4.9%, 9분위 5.4%, 10분위 7.0%로 소득이 높을수록 증가율도 높았다.

전체 가구 평균 소득 증가율은 3.7%를 기록했지만, 하위 10% 가구는 거꾸로 소득이 줄어든 셈이다.

1분기 1분위 소득을 자세히 들여다 보면 근로소득이 16만5,966원으로 29.2% 감소했다. 일용직과 임시직 등 저소득층 일자리가 코로나19 여파로 상당수 사라졌고, 남은 일자리도 급여가 줄어들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반면 국가 보조금 등 공적 이전소득은 50만176원으로 11.1% 늘어 근로소득의 3배를 웃돌았다.

일해서 버는 소득은 대폭 줄었지만, 국가가 보조해주는 소득이 늘어 전체 소득이 상대적으로 적게 줄어든 것이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