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6월 수출 작년보다 10.9%↓... 감소 폭은 둔화
6월 수출 증감률 추이
6월 수출 증감률 추이ⓒ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한국 수출이 3개월 연속 두 자릿수대 감소 폭을 기록했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한 충격이 절정이던 4~5월보다는 감소 폭이 다소 둔화한 모습이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6월 수출입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9% 감소한 392억1천만달러를 기록했다.

올해 2월 3.5% 증가한 수출은 3월 감소세(-1.6%)로 돌아섰다. 이후 4월 -25.5%, 5월 -23.6%, 6월 -10.9%를 기록했다.

이처럼 수출 감소 폭이 둔화한 데는 조업일수가 이틀 더 많았던 영향이 컸다. 실제 조업일수를 고려한 6월의 하루평균수출은 -18.5%로, 5월(-18.3%)보다 좋지 않다.

6월 일평균 수출액은 16억7천만달러를 기록했다. 4월(16억5천만달러)과 5월(16억2천만달러)보다 높은 수치다. 산자부 관계자는 “1년 전과 비교했을 땐 일평균 수출이 감소했지만, 4~5월과 비교하면 개선 조짐을 보인다”고 밝혔다.

품목별로 보면 주요 품목들의 수출 감소 폭도 다소 둔화했다. 경기민감 품목인 자동차는 5월 -54.2%에서 6월 -33.2%로 감소 폭이 둔화했다. 이 기간 차 부품도 -66.8%에서 -45.0%로, 섬유는 -43.6%에서 -22.3%로 각각 감소 폭이 줄었다. 석유화학도 5월 -33.9%에서 6월 -11.8%를 기록했다. 하지만 여전히 -10~-40%대를 기록 중이다. 20개 주요 수출 품목 중 14개가 마이너스다.

자동차는 주요국의 공장 가동률이 증가했다. 하지만 미국과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 자동차 판매가 급감하면서 재고 물량이 소진되지 못한 데다, 국내 생산 공장의 휴업 등으로 수출이 줄었다.

반도체도 5월 7.1% 증가에서 지난달 0.03% 감소로 돌아섰다. 데이터센터 운용업체들의 설비투자와 수요 강세 둔화, 스마트폰 업황 부진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탓이다.

다만 바이오·헬스(53.0%), 화장품(19.2%), 농수산식품(11.7%), 이차전지(1.4%) 등은 수출이 늘었다.

국가별 수출을 살펴보면 대중국 수출이 6월 9.5%를 기록하며 6개월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산자부는 “최대 수출 지역인 대중 수출 규모는 지난달에 이어 코로나 이전으로 회복했다”면서 “중국의 투자·소비·생산 등이 2~3월 최저점을 기록한 이래 시차를 두고 회복 중”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30%대 안팎의 감소율을 보였던 미국과 EU, 아세안은 각각 -8.3%, -17.0%, -10.8%를 기록하며 조금씩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

6월 수입은 11.4% 줄어든 355억5천만달러로 나타났다.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감소하면서 무역수지는 36억7천만달러를 기록했다. 5월 4억5천만달러에 이어 두 달 연속 흑자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지난달 수출 증감률이 -10%대에 진입하는 등 주요 지표들이 개선된 것은 의미가 있다”면서도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있고 경기회복 시점도 여전히 불확실한 만큼 우리 기업들의 수출 활력을 높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6월 수출액 증감 추이
6월 수출액 증감 추이ⓒ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