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KBS “인건비 비중 낮추고 수신료 현실화 추진할 것”
1일 KBS 여의도 본사에서 경영혁신안을 발표하는 양승동 사장.
1일 KBS 여의도 본사에서 경영혁신안을 발표하는 양승동 사장.ⓒKBS 2TV

양승동 KBS 사장이 매년 1천 억에 달하는 KBS의 만성 적자를 타개하기 위한 핵심 과제 5가지를 담은 경영혁신안을 발표했다.

1일 오전 KBS 여의도 본사에서 양 사장은 경영혁신안을 발표하며 “특단의 대책이 없다면 해가 갈수록 사업 적자가 커지는 추세는 막을 수 없다”라며 “지상파가 독점하던 시대에 설계됐던 낡은 제도, 평균주의, 온정주의를 혁파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양 사장이 발표한 경영혁신안은 ▲인건비 비중 축소 ▲사내의 불합리한 제도 개선 ▲자회사 성장전략 마련 ▲수신료현실화 추진 ▲시대에 맞지 않는 규제 해소 등을 골자로 한다.

인건비 비중 35→30%로 감축… 성과제 적극 활용

양 사장은 오는 2023년까지 인건비 비중을 30% 이하로 낮추겠다고 발표했다. 이를 위해 그는 현원 약 4천 7백 명 중 1천 명 규모의 감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1천 명 중 9백여 명은 정년퇴직으로 인해 자연 감소하는 인원이다. 이에 KBS는 추가 감축을 위해 특별명예퇴직을 시행한다.

반면 신입사원 채용 규모는 그대로 유지된다. KBS는 올해 하반기까지 전체 직무를 다시 설계해 인력을 재배치하고 채용 규모를 정한다. 양 사장은 “조직의 활력과 건강을 위해 신규채용은 중단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양 사장은 또 “연공서열에 따라 임금이 올라가는 지상파 독과점 시대의 임금체계를 손보겠다”라고 말했다. 이는 성과에 기반한 급여·보상체계가 필수적이라는 판단이다. 양 사장은 평가시스템에 의거하여 성과급제·삼진아웃 등 성과제의 효율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인사제도 개선 및 계열사 구조 개편

양 사장은 관행으로 굳어져온 일부 인사제도 개선에 대한 의지도 밝혔다. 그는 노조와 협의해 연차촉진제도를 활용하고, 정년퇴직 1년 전에도 안식년 대신 현업에 투입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분기별 퇴직을 월별 퇴직으로 전환된다.
 
아울러 양 사장은 “KBS그룹 차원에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도록 계열사 업무를 점검하고, 계열사 간 유사·중복 업무가 있을 시 합병 등 구조개편도 과감히 시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KBS미디어, KBSN, 몬스터유니온 자회사가 시장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콘텐츠 저작권 확보에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수신료 현실화 및 외부 규제 해소

현재 KBS의 재원 중 수신료 비중은 45%에 그친다. 양 사장은 “KBS가 공영방송이 되려면 수신료 비중이 전체 재원의 70%이상이 돼야 한다”라며 수신료 인상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양 사장은 강도 높은 내부 경영 혁신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KBS는 올해 하반기 중 수신료현실화 추진단을 출범해 사회적 합의를 위한 준비에 들어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양 사장은 “방송법시행령 개정을 통해 KBS가 유휴 자산을 활용할 수 있게 되면 공적 책무를 수행할 재원을 확보할 수 있고, 국민의 수신료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외부 규제 완화를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양 사장을 포함한 KBS 임원진은 이번 경영혁신안 발표를 앞두고 급여의 20%를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