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동아오츠카, 여름 대비 행정안전부∙대한적십자사 재해구호 업무협약 체결
재해구호분야 업무협약식 자료사진
재해구호분야 업무협약식 자료사진ⓒ동아오츠카 제공

동아오츠카는 지난달 30일 서울 종로구청에서 여름철 폭염 등 재해로부터 신속히 구호 활동을 펼치기 위해 행정안전부, 대한적십자사와 재해구호분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올 여름은 평년보다 무덥고 작년보다 폭염일수가 늘어날 것이란 기상 전망과 함께,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실내 무더위 쉼터 운영이 어려워 폭염으로 인한 피해가 우려된다.

동아오츠카는 자사의 이온음료 포카리스웨트를 통한 수분보충으로 여름철 국민 건강에 기여하고자 이번 협약을 진행했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동아오츠카는 폭염으로 인한 재난 발생 시 △연간 5천만원 상당의 긴급 구호물자 △자체개발 폭염키트(이온음료, 응급 아이스팩, 위생 티슈 등 구성)를 제공한다.

또한 △폭염 관련 전문가 교육 지원 △안전정책 홍보 △무더위 쉼터 지원 △임직원 봉사단 운영 등의 재난 구호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협약 체결 후, 동아오츠카∙행정안전부∙대한적십자사 3개 기관에서는 폭염에 취약한 쪽방촌 주민들을 위해 구호물품을 준비하여 종로구청에 전달했다.

동아오츠카는 자체 개발 폭염키트를, 대한적십자사는 선풍기를, 행안부는 폭염 대비 양산 쓰기 행사의 일환으로 양산을 지원하였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