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만약 도움이 된다면, 김정은과 3차 정상회담 할 것”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만약 도움이 된다면 북한과 3차 정상회담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7일(현지 시간) ‘그레이 TV’와의 인터뷰에서 3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질문에 “나는 그들(북한)이 만나고 싶어 하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고, 우리도 물론 그렇게 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만약 힐러리(클린턴 전 국무장관)가 지난 대선에서 승리했다면, 지금 북한과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모두가 내가 전쟁을 할 것이라고 말했지만, 지금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보라”고 반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회자가 ‘김정은과 또 한 번의 정상회담을 할 것이냐’고 거듭 질문하자 “나는 만약 그것이 도움이 된다면 그렇게 하겠다”고 답했다.

이어 ‘3차 정상회담이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아마도”라면서 “나는 그(김정은)와 매우 좋은 관계를 맺고 있고, 아마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계속해서 핵무기 개발을 하고 있다는 질문에는 “우리는 지켜봐야만 할 것”이라면서 “알다시피 (북한은) 운반시스템과 기타 등등이 아직 없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느 시점엔 그런 것들이 있을 것이고, 우리는 매우 진지한 논의를 하고 그것에 대해 생각을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하지만) 지금 당장 우리는 김정은과 잘 지내고 있고, 나는 그와 좋은 관계를 맺고 있다”면서, “우리는 아무도 잃지 않았고, 누구도 죽지 않았으며, 그런 것에 나는 괜찮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뜬금없이 “그나저나 그것은 9천 마일이 떨어져 있다. 9천 마일이나 떨어져 있다”면서 미국과 북한의 거리가 상당하다는 점을 거론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평소에 밝힌 내용을 언론 인터뷰에서 재차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또 ‘도움이 된다면’을 전제하면서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도 남아 있음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미국과 북한의 거리를 강조한 것은 지금 당장 급한 이슈가 아니라는 점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