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비건 “남북 협력 추진하는 한국 정부 전적으로 지지..트럼프도 노력 계속”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회담을 마치고 나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7.08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회담을 마치고 나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7.08ⓒ사진공동취재단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8일 "북한과 남북협력 목표를 추진하는 한국 정부를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비건 부장관은 8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가진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는 남북협력이 한반도에 더 안정적인 환경을 조성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는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최근 북한이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등의 담화를 통해 북미 대화 재개 의향이 없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비건 부장관은 "저희가 이번에 북한 방문을 요청하지 않았다. 이번 방문은 가까운 친구들과 동맹국을 만나기 위한 것"이라면서, "나는 최선희 제1부상으로부터 지시를 받지 않으며, 그렇다고 존 볼턴 대사(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로부터 지시를 받지도 않는다"고 응수했다.

이어 "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년 간 가졌던 여러 회의 결과를 토대로 움직인다"라며, "그 비전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와 한반도 내 관계 변화, 한반도 비핵화, 한국의 더 밝은 미래에 초점을 둔다"고 말했다.

또 그는 "김정은 위원장이 해당 사안에 대해 협상할 준비가 되고 권한이 있는 카운트파트를 임명하면, 그 순간 북한은 우리가 준비되어 있다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짚었다.

비건 부장관은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로운 결과 도출을 위해 계속 노력할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 노력을 계속하기 위해 우리를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의 회동에 이어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연쇄 회동을 하고 있다.  2020.07.08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정책특별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조세영 외교부 1차관과의 회동에 이어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연쇄 회동을 하고 있다. 2020.07.08ⓒ사진공동취재단

이도훈 본부장도 "우리는 현 상황에 비춰 조속한 시일 내에 대화의 물꼬를 틀 수 있는 그런 방도에 대해 심도 있게 협의했다"라며 북미 대화 재개와 관련한 논의를 했음을 시사했다.

이어 "저는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대화와 협상만이 유일한 방법이고, 이를 위해 한미는 조속한 (대화) 재개를 위해 전력을 다해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그는 "비건 대표는 북한과 대화 재개 시 균형잡힌 합의를 이루기 위해 유연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재확인했고 관련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이도훈 본부장은 비건 대표와 향후에도 빈틈없는 한미 공조체제를 유지하며, 주변국인 중국, 일본, 러시아 등 국제사회와 긴밀하게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이소희 기자

작고 약하고 힘없는 이들의 목소리를 담은 따뜻한 기사를 쓰고 싶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