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청와대 “다주택자 모두 1주택 제외 나머지 처분 중, 8월 중순 마무리 예상”
청와대 전경. 자료사진.
청와대 전경. 자료사진.ⓒ뉴시스

청와대는 31일 다주택자인 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이 내부 권고에 따라 1주택을 제외한 모든 주택을 처분했거나 처분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달 초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 보유자에게 1주택을 제외하고 나머지를 처분하라고 강력히 권고했다"며 "해당 다주택 보유자들은 1주택을 제외하고 나머지 주택을 처분했거나 처분 중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8명이 다주택을 보유하고 있으며, 한 명도 예외 없이 모두 처분 의사를 표명하고, 처분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부 비서관급 이상 다주택 보유자가 주택 처분 의사가 없다는 내용의 언론보도를 일축한 것이다.

그러면서 그는 "곧 청와대 고위공직자 중 다주택 보유자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주택 처분 절차를 밟고 있는 8명의 참모는 김조원 민정수석,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황덕순 일자리수석, 김외숙 인사수석,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 이지수 해외언론비서관, 이남구 공직기강비서관, 석종훈 중소벤처비서관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아직 계약이 체결되지 않은 것"이라고 부연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8명 외) 나머지는 다 처분했다"고 밝혔다. '처분 기준'에 대해선 "매매계약"이라며 "등기완료 시점으로 말씀드리는 건 아니다. 등기까지는 2~3개월 걸린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가족에게 증여하는 방식으로 처분한 사례는 없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가족에게 증여했다는 얘기는 들은 바가 하나도 없다. 모르겠다"며 "(만약) 그랬다면 본인들이 얘기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증여는 처분이 아니니까 증여를 하진 않았을 것"이라며 "그런 경우는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작년 12월 말에 처음 권고를 한 지 시간이 꽤 지났는데 처분이 늦어진 이유가 있느냐'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늦어졌다기보다 집이라는 게 내놓고 곧바로 나가지 않는 경우도 있어 그런 것 같다"며 "예를 들어 거래가 잘 안 되는 경우에는 계속 가격을 낮춰서 내놓기도 하더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청주에 있는 집을 내놓은 황덕순 일자리수석의 사례를 언급하며 "아주 도심이 아닌 경우, 외각일 때에는 그런 (잘 안 팔리는) 사정이 있어서 현재 처분을 노력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은 상속을 받은 분양권이 하나 있는데, 이것은 거래금지기간 안에 해당돼 팔 수 없다고 하더라. 그래서 다른 것을 팔려고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나중에 관보에 결국 (부동산 보유 현황이) 게재될 것이기 때문에 그때 처분 결과를 확인하면 될 것"이라며 "다주택자는 제로(0)가 되는 상황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이 관계자는 "다음 달 초중순 안에, 아무리 늦어도 다음 달 말까지는 매매계약서를 제출하라고 통보했다"며 "아주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 다음 달 말까지 갈 수도 있지만 대부분 (다음 달 중순에는) 상황이 다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다만 "권고사항일 뿐"이라며 "법적인 지시 결과를 말하는 게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