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오픈마켓 해외 거래 피해 급증…“판매 조건·이용 후기 꼼꼼히 살펴야”
31일 한국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오픈마켓 내 해외 사업자와 관련된 소비자 상담 건수는 총 58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6% 늘었다.
31일 한국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오픈마켓 내 해외 사업자와 관련된 소비자 상담 건수는 총 58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6% 늘었다.ⓒ한국소비자원

최근 네이버 스마트스토어·쿠팡·11번가 등 국내 오픈마켓에 입점한 해외 사업자와 관련한 소비자 불만이 증가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제품 하자와 취소 거부 등 피해를 호소했다.

31일 한국소비자원이 운영하는 ‘국제거래 소비자포털’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오픈마켓 내 해외 사업자와 관련된 소비자 상담 건수는 총 58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6% 늘었다.

피해가 접수된 해외 사업자 소재국은 중국·홍콩이 28건(48.3%)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캐나다 19건(32.8%), 유럽 9건(15.5%) 등이 뒤를 이었다.

불만 이유로는 ‘제품 하자·품질 불량’ 24건(41.4%), ‘취소·환급 지연 및 거부’ 17건(29.3%), ‘기타’ 10건(17.2%), '배송 관련' 7건(12.1%) 순이었다.

오픈마켓에서 발생한 소비자 피해는 계약당사자인 사업자에게 보상 등 책임이 있지만, 시차와 언어 등 문제로 처리가 지연되거나 연락이 두절되는 경우가 많다고 소비자원은 설명했다.

또한, 불량제품 판매나 청약철회 거부 등 피해가 발생해도 해외 사업자가 협조하지 않으면 국내법에 따른 분쟁 해결이 어려운 점이 있다.

일부 오픈마켓은 해외 사업자 표시가 미흡해 소비자가 국내 사업자로 오인하고 거래하는 경우도 발행하고 있다. 실제로 판매 페이지 정보를 한글로 표기하고 반송지도 국내 주소로 안내하는 해외 사업자도 있다고 소비자원은 전했다.

소비자원은 오픈마켓에 소비자가 해외 사업자를 쉽게 구분할 수 있도록 표시를 보완하고, 해외 사업자 신원을 철저히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소비자에게는 판매 페이지 하단 등에 표시된 사업자 정보를 확인하고, 거래 전 판매 조건과 이용 후기, 평점 등을 꼼꼼히 살펴보라고 당부했다.

국내 오픈마켓 해외 사업자와 분쟁이 발생했는데 피해가 원만하게 해결되지 않는 경우 1372소비자상담센터와 국제거래 소비자 포털에 도움을 요청하면 된다.

소비자원은 “주요 국내 오픈마켓 운영자와의 간담회 등을 통해 오픈마켓 내 해외 사업자와 관련된 주요 분쟁사례를 공유하고 해결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